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WHO, “2050년 치매인구 지금보다 3배 증가”… 환자 돌봄 비용도 2배↑

치매, 노인, WHO

WHO, “2050년 치매인구 지금보다 3배 증가”… 환자 돌봄 비용도 2배↑
이미지투데이

세계보건기구(WHO)가 2050년이면 현재 5,000만명으로 추산되는 세계 치매 인구가 1억 5,200만명으로 3배 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14일(현지시간) WHO는 이날 펴낸 첫 치매 예방 가이드라인에서 치매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며 “건강한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 금연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치매 인구의 폭발적 증가에 대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필요가 있다”며 “심장을 건강하게 하는 습관들이 뇌를 건강하게 만든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신체 활동 부족, 흡연, 건강하지 않은 식사, 음주 등은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WHO에 따르면 60세 이상 인구 중 5∼8%가 알츠하이머를 비롯한 다른 치매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치매 환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환자를 돌보는 사회적 비용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WHO에 따르면 치매 환자들을 돌보는 사회적 비용은 2015년 8,180억 달러(971조3,000억원)에서 2030년 2조 달러(2,375조원)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WHO는 특히 향후 30년간 인구 증가세에 있는 중·저소득 국가에서 치매 환자가 급격히 늘 것으로 예상하며 의료 시스템이 선진국보다는 덜 갖춰진 만큼 커다란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