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현장]EXID 하니, “팬송 가사 쓰면서 눈물 났다”

  • 정다훈 기자
  • 2019-05-15 16:59:37
  • 가요
그룹 EXID(이엑스아이디)의 하니가 팬송 ‘위 아(WE ARE)’ 관련 에피소드를 전했다.

15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EXID의 미니 앨범 ‘W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현장]EXID 하니, “팬송 가사 쓰면서 눈물 났다”
/사진=양문숙 기자

수록곡 ‘위 아(WE ARE)..’는 EXID가 직접 팬들에게 전하는 팬송으로 ‘우리’라는 주제를 멤버들 각자의 생각을 담아 표현했다. 전환기를 앞두고 완전체 컴백을 기다릴 팬들을 위해 EXID 멤버들이 각자의 파트를 직접 작사하며 팬들과 함께한 시간과 고마움, 미안함을 표현했다. 특히 멤버들이 녹음 중 수차례 눈물을 흘리며 녹음이 중단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애틋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하니는 “LE 언니가 가사를 다 같이 쓰자고 제안을 했다. ”며 “어떤 얘기를 담고 싶은지, 저희에게 미션을 줬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내 곡을 쓰면서 울었다”며 벅찬 마음을 전했다.

앞서 하니와 정화는 2019년 5월 말 전속계약 종료 후 소속사를 떠나고 또 다른 멤버 솔지, LE, 혜린은 회사와 재계약을 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EXID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WE’ 전곡 음원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