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트럼프, 다음달 방한 文과 8번째 정상회담

오사카 G20 참석계기 방한 조율
北 미사실 발사 속 비핵화 해법 모색

트럼프, 다음달 방한 文과 8번째 정상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하순 일본에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두번 째 방한이다.

최근 북한이 잇따라 발사체를 쏘며 도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북미 대화의 교착 상태를 풀기 위해 한미 정상이 다시 한번 테이블에 마주 앉는 것이다.

양 정상은 다음 달 하순 우리나라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16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G20 정상회의가 내달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만큼, 그 직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달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반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 회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방한해 한미정상회담과 함께 주한미군 기지 방문, 현충원 참배, 국회 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당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를 헬기로 동반 방문하려 했다가 기상 문제로 일정을 취소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