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에어서울, 파격 프로모션 먹혔다…1분기 이익 역대 최대

매출액 740억 34%, 영업익 110억 350% 증가
무료 항공권·연간 항공권 민트패스 등 효과
탑승률 90% 넘어 순항, 중 신규 노선도 취항

  • 구경우 기자
  • 2019-05-16 09:56:58
  • 기업


에어서울, 파격 프로모션 먹혔다…1분기 이익 역대 최대



에어서울 올해 1·4분기 창사 이래 최고 분기 실적을 냈다.

16일 에어서울은 올해 1·4분기 매출액 740억, 영업이익 110억 흑자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551억에서 740억으로 34.3%,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4억에서 110억으로 350.1%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4%에서 14.8%로 10.4%포인트 뛰었다. 에어서울은 “공격적인 인기 노선의 취항과 최저가의 파격 프로모션을 통한 인지도 확대, 그리고 조직 운영 효율화 및 비용 절감 등이 실적 개선을 이끈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서울은 지난해부터 국내 고객이 많이 찾는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 다낭 등에 신규 취항했다. 주요 노선에 무료 항공권을 비롯해 연간 항공권 민트패스 등의 초저가 프로모션 상품을 내놓으며 고객 유치에 힘을 쏟았다.

최저 운임으로 저비용항공사(LCC) 중 가장 넓은 좌석의 비행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작용했다. 에어서울은 파격 프로모션과 상대적으로 넓은 좌석으로 재탑승률이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평균 탑승률이 전년 대비 약 10%P 증가해 1·4분기 기준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90% 이상 탑승률을 기록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9월에는 중국 장자제를 비롯해 산둥반도, 하노이 신규 취항, 김포~제주 국내선 취항, 다낭 주간 운항 증편 등을 추진 중”이라며 “연말에는 더욱 괄목할만한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서울은 최근 중국에서 관광지로 가장 인기가 높은 장자제 운수권을 취득, 9월에 신규 취항할 계획이다. 올해는 항공기 2대를 추가 도입해 장자제 외에도 중국 산둥반도를 비롯해 하노이 등 동남아 인기 노선에도 새로 취항할 예정이고 이제껏 없었던 김포~제주 국내선 노선 취항도 준비하고 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