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환경기업 찾아간 이낙연 총리 "기업인도 '추경 빨리' 하소연"

"올 봄 미세먼지 반복 되어선 안돼"
현안점검조정회의서 '추경' 발언 후
산업현장서 '미세먼지 추경' 또 강조

이낙연, 총리, 미세먼지, 추경

환경기업 찾아간 이낙연 총리 '기업인도 '추경 빨리' 하소연'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단 에코프로 사업장에서 이동채 에코프로 대표로부터 미세먼지 저감 설비, 첨착작업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환경산업 현장을 찾아 추경 처리를 다시 한번 호소했다.

이 총리는 이날 아침 세종 정부청사에서 열린 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국회가 하루라도 빨리 추경 심의에 들어가기를 요청 드린다”고 발언한 직후 인근 산업단지를 방문해 ‘미세먼지 추경’에 대한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 총리는 방문 직후 SNS 계정을 통해 “기업인도 ‘추경 빨리 처리해 주세요’라고 하소연한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충북 오창과학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미세먼지 방지시설 관련 기업 등을 방문했다. 이 총리의 현장 방문에 동행한 에코프로 등 기업 관계자들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방지시설 설치 필요성을 인식하고는 있지만 열악한 재정상황 탓에 방지장비 설치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이 총리에게 호소했다. 또 영세 사업장의 방지시설 설치비 부담 완화 등에 대해 정부의 예산 지원을 희망했다.

환경기업 찾아간 이낙연 총리 '기업인도 '추경 빨리' 하소연'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단 내 에코프로에서 기업인 및 지자체 관계자들과 미세먼지 대책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연합뉴스

또 이엔드디 등 자동차 매연저감장치 생산기업 관계자들도 현장에서 이 총리를 만났다. 이들은 이 총리에게 “노후 경유차의 조기폐차, 엔진교체,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등에 대한 현장수요가 많고 호응이 높은 만큼 정부가 적극 지원할 필요성이 높다”고 제안했다.

이 총리는 현장에서 기업인들에게 “올 봄과 같은 최악의 미세먼지 사례가 다시는 반복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총리는 “다가오는 겨울의 고농도 시기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미세먼지 감축사업도 더욱 가속화해 충분한 성과를 거두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추경 사업을 차질없이 이행하기 위해 국회와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지난 달 25일 국회에 제출 된 추경에는 미세먼지 대책예산도 포함돼 있다. ▲노후 경유차 저공해 조치 물량확대와 실수요자 부담 완화 ▲소규모 사업장의 노후 방지 시설 교체 지원 ▲노후 가정용 보일러 교체 지원 ▲서해안과 지자체 측정망 설치 ▲드론 등 첨단감시 장치 확충·중소기업 굴뚝자동측정기기(TMS) 설치 ▲취약계층 및 옥외근로자 마스크 지원 ▲사회복지시설·국립학교·초등돌봄시설 등에 공기청정기 보급 등이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