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김정숙 여사, 황교안 악수 생략' 민경욱 "유시민 지령" 탁현민 "참 못됐다"

  • 김진선 기자
  • 2019-05-20 04:20:04
  • 정치일반
'김정숙 여사, 황교안 악수 생략' 민경욱 '유시민 지령' 탁현민 '참 못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악수하지 못한 것이 의도적이었다 주장이 처지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9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 여사가 황 대표와 고의적으로 악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공손하게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지나쳤을까”라며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그런데도 황 대표는 식이 끝난 뒤 돌아오는 차 안에서 김 여사가 성악을 전공하셔서 그런지 애국가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를 때 노래를 잘 하시더라는 덕담을 했다“며 ”황 대표는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았다. 손 한 번 잡아주면 되는데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발 더 나아가 그는 ”페이스북 친구가 댓글로 깨우쳐주기 전엔 미처 깨닫지 못했다.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이라고 유 이사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청와대 측은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악수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측의 입장에 민 대변인은 다시 페이스북에 ”새빨간 거짓말! 무슨 100m 달리기 하나“며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것은 1, 2초 상관의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악수는 의전상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여성이 남성에게 청하는 것“이라며 ”김정숙 영부인은 여성이시고 의전 서열도 황교안 대표보다 높다“고 말했다.

편가르기식 논란이 계속되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 대변인의 주장에 맞섰다.

탁 자문위원은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악수할 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님이 움직이는데, 대통령 이동 시간에 따라 여사님이 미처 악수를 하지 못할 때가 있다“며 ”경우에 따라 악수를 마친 대통령님이 여사님을 기다리고 서 계실 때도 종종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사님과 악수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인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참 못됐다“고 덧붙였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