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종합]경영서 손 뗀다는데…'임블리' 임지현 기자회견에도 대중 시선 '싸늘한' 까닭

  • 김경훈 기자
  • 2019-05-21 09:38:19
  • 사회일반

임지현, 박준성, 임블리, 인플루언서, 인스타그램, 부건에프엔씨, 멋남, 곰팡이, 호박즙, 명품카피

[종합]경영서 손 뗀다는데…'임블리' 임지현 기자회견에도 대중 시선 '싸늘한' 까닭
‘임블리’ 임지현/사진=임지현 인스타그램

‘호박즙 곰팡이’ 파문을 시작으로 고객 응대 및 제품 안전성 등 잇따른 논란에 휩싸여온 유명 인플루언서 ‘임블리’ 임지현씨가 식품사업을 전면 중단하는 한편 부건에프엔씨 상무직에서도 물러난다고 밝혔지만 돌아선 고객들의 마음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인 모습이다.

쇼핑몰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는 20일 서울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에서 판매한 화장품 및 호박즙 제품의 안정성 검사 결과와 향후 대책을 발표했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이날 “외부 컨설팅 기관의 경영 진단 결과를 토대로 기업 체질 개선 방안과 중장기 사업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단기간 급성장한 스타트업으로서 고객 눈높이와 기대에 부응하기에 역량이 많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종합]경영서 손 뗀다는데…'임블리' 임지현 기자회견에도 대중 시선 '싸늘한' 까닭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 / 연합뉴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저희의 미숙했던 점,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향후 부건에프엔씨는 식품 부문 사업을 중단하고 주력 분야인 패션과 화장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임 상무는 오는 7월1일 자로 상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또 ‘임블리’는 전문경영인 제도를 도입하고 임 상무는 정기적으로 소비자 간담회를 여는 등 고객 소통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 대표는 이어 임 상무의 활동이 오히려 고객 반감을 살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번에 소통이 미숙했던 건 사실이지만 지난 6년간 임 상무가 진심으로 소통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것도 사실”이라며 “부족한 점은 반성하고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박 대표의 발표에도 소비자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특히 소비자에 대한 미숙한 대응으로 논란이 불거진 임 상무가 경영에선 손을 뗀다고는 하지만 인플루언서로서는 활동을 이어간다는 건 기존과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이날 기자회견에 당사자인 임 상무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책임을 지는 모습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난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임 상무의 SNS에는 ”보다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것 아니냐“, ”남편만 책임이 있는건가“, ”사태의 당사자인 본인이 직접 사임을 발표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등 임 상무의 태도를 지적하는 의견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종합]경영서 손 뗀다는데…'임블리' 임지현 기자회견에도 대중 시선 '싸늘한' 까닭
‘임블리’ 임지현/사진=임지현 인스타그램

한편 쇼핑몰을 운영하는 임 상무는 인스타그램에서 ‘임블리’라는 이름으로 주목받았다. 이후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함께 의류 브랜드 ‘멋남’, ‘임블리’, 화장품 브랜드 ‘블리블리’ 등을 이끌고 있다. 하지만 지난달 2일 임블리 쇼핑몰에서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생겼다는 소비자 항의를 묵과하고, 안일하게 대응했다는 비판이 나오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SNS를 통해 임블리 제품 카피 의혹 등 폭로 글이 연달아 올라오며 비판이 거세졌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