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광역교통망 확충 총선공약 재확인 수준"…더 화난 1·2기 신도시 주민

일산연합회 "지난 총선 공약 재확인하는 수준"
25일 일산·검단서 3기 신도시 반대 집회 개최

김현미, 일산, 시민, 동구청, 검단, 운정

'광역교통망 확충 총선공약 재확인 수준'…더 화난 1·2기 신도시 주민
1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주엽공원에서 열린 3기 신도시 지정 철회 요구 집회./연합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2기 신도시 대책으로 광역교통망 확충을 내놓았지만 일산 등 주민들의 반발은 지속 되고 있다. 이번 대책이 ‘10년 전부터 내놓은 선거용 홍보 상품’이라며 예정대로 25일 집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일산신도시연합회는 24일 입장문을 통해 “GTX, 인천2호선,대곡소사선 연장,3호선 파주연장 등 김 장관이 간담회에서 내놓은 교통대책은 10여 년 전부터 내놓은 선거용 홍보 상품일 뿐”이라며 “3기 신도시 대책은 기존 1·2기 신도시 대책에서 새로운 것이 없는 지난 총선 공약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또 창릉지구의 개발은 이미 공급과잉과 미분양으로 부동산 매매시장, 전세시장이 가격 하락 중인 일산·파주 등 기존 신도시를 고사시킬 뿐만 아니라 창릉 지구까지도 인구 밀집화와 비대화로 인해 생명 없는 죽음의 도시만 남길 뿐이라고 덧붙였다.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김 장관이 내놓은 대책이 본질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일산신도시연합회 관계자는 “이번 대책들은 모두 과거 공약에 있었던 내용”이라며 “현재 일산 시민들은 김 장관을 믿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검단신도시총연합회 관계자 또한 “인천 2호선 연장이 없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본질적인 문제인 서울 접근성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며 “서울로 직접 나갈 수 있는 철도·간선급행버스 체계(S-BRT) 등의 광역교통망과 도로망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일산 시민들은 오는 25일 일산동구청 광장에서 3기 신도시 반대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검단신도시총연합회 또한 같은 날 인천 완정역에서 일산신도시연합회 측과 연합해 집회를 개최한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