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티볼리·니로·코나 잡아라"…BMW ‘뉴 X1’ 올 4분기 국내 출시

2세대 부분변경 모델

  • 이미경 기자
  • 2019-05-29 16:01:23
  • 자동차

BMW 뉴 X1

'티볼리·니로·코나 잡아라'…BMW ‘뉴 X1’ 올 4분기 국내 출시
BMW 뉴 X1/BMW코리아 제공

BMW가 29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뉴 X1’을 공개했다.

올해 4분기 국내 출시 예정인 뉴 X1은 지난 2009년 처음 출시된 콤팩트 SUV의 2세대 부분변경 모델이다.

뉴 X1의 외관 디자인은 대폭 수정됐다. 전면부 중앙에서 하나로 연결되는 ‘BMW 키드니 그릴’은 크기를 키웠고, 헤드라이트는 날카로워졌다. 엔진은 3기통과 4기통의 가솔린 및 디젤 엔진으로 구성되며 새로운 배기가스 배출 기준은 ‘유로 6d’를 충족한다.

'티볼리·니로·코나 잡아라'…BMW ‘뉴 X1’ 올 4분기 국내 출시
BMW 뉴 X1/BMW코리아 제공

세부 모델 중 ‘뉴 X1 sDrive16d’는 6단 수동 변속기와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선택할 수 있다. 7단 DCT 모델의 복합연비는 유럽 기준으로 22.7∼23.8km/ℓ다.

‘뉴 X1 xDrive25d’는 스포츠 성능에 특화된 모델로,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45.9㎏·m의 동력성능을 자랑한다.최고출력 231마력의 4기통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뉴 X1 xDrive25i’는 복합연비가 14.7∼15.9km/ℓ다.

BMW는 뉴 X1 공개와 함께 새로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X1 xDrive25e’ 출시도 예고했다. 내년 3월 양산 예정인 이 모델은 4세대 배터리 기술을 적용해 총 배터리 용량은 9.7kWh에 이른다. 배터리만으로 최대 5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이미경기자 seoul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