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현대重 노조, 주총 무효 소송과 파업 등 ‘장기전 돌입’

  • 울산=장지승 기자
  • 2019-06-03 14:23:59
  • 전국
현대重 노조, 주총 무효 소송과 파업 등 ‘장기전 돌입’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지부장(단상 앞)과 하부영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관계자들이 3일 울산시청에서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기 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울산=장지승기자

법적분할 반대를 요구하며 파업을 벌이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가 지난달 31일 주주총회와 관련해 법적 소송과 함께 장기 투쟁을 이어가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면적인 무효화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크게 두 가지 투쟁 방향을 정했다. 첫 번째는 법적 소송으로 노조는 “몇몇 대주주와 사전 모의하고, 문을 걸어 잠근 채 5분도 안 돼 날치기 처리를 강행한 주총은 원천 무효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금속노조 법률원 등과 협의해 지난달 31일 진행한 주주총회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다는 계획이다. 가처분 신청은 노조를 중심으로 일반 주주, 시민들까지 모아 낼 계획이다.

노조는 법적 소송과 함께 파업 투쟁도 이어가기로 했다. 3일 하루 전면파업을 벌인 데 이어 4일 7시간 파업 등 강도를 조절해가며 법인분할 주총이 무효화 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박근태 지부장은 “투쟁을 이어가기 위해 문화제 등 다양한 형태로 지역 주민과 함께하며 파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노조는 회사와 벌이고 있는 임단협은 별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