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화웨이 스마트폰 주문 축소로 폭스콘 생산라인 일부 중단

화웨이 스마트폰 주문 축소로 폭스콘 생산라인 일부 중단
블룸버그통신

세계 최대 전자제품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화웨이의 주문 축소로 일부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화웨이와 애플 등의 스마트폰을 위탁 생산하는 폭스콘이 최근 화웨이의 신규 제품 생산 주문 축소로 여러 생산라인의 가동을 중단했다. 익명을 요청한 한 소식통은 SCMP에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생산 일정과 생산량 조정과 관련해 유연성을 지니고 있다”며 “이번 생산라인 중단이 일시적인지 아니면 장기적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최근 미국 정부의 강도 높은 제재 전까지 화웨이는 스마트폰 판매에서 승승장구하고 있었다. 시장정보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스마트폰 세계시장에서 화웨이는 15.7%의 점유율을 기록해 같은 기간 10.5%보다 크게 올랐다. 삼성과 애플은 각각 19.2%, 11.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에 화웨이는 올해 말까지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50%를 차지하고, 2020년 말까지는 삼성전자를 제치고 세계 최대 스마트폰 공급업체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제재로 퀄컴,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연달아 화웨이에 대한 부품이나 서비스 공급을 중단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화웨이 매출에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아너’(HONOR) 브랜드 사장인 자오밍은 최근 한 포럼에서 내년 말까지 삼성전자를 제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상황이 변한 만큼 우리가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답했다.

화웨이는 내부적으로 미국 정부의 제재와 미국 기업들의 거래 중단이 미칠 영향을 평가하면서 2020년 말까지 세계 최대 스마트폰 공급업체로 부상하겠다는 목표도 재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