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화웨이 "美제재 돌파구 찾자"...케이블 떼내고 스마트카 시동

해저케이블 사업지분 매각
'스마트카 솔루션 BU' 출범
中정부는 5G 조기 상용화
노골적인 '화웨이 구하기'

  • 최수문 기자
  • 2019-06-04 17:33:20
  • 경제·마켓
화웨이 '美제재 돌파구 찾자'...케이블 떼내고 스마트카 시동

중국의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미국으로부터 기술탈취 혐의를 받는 해저케이블 사업을 정리하고 스마트카 사업을 시작했다. 미국의 고강도 제재에 맞서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겠다는 취지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화웨이가 해저케이블 합작회사의 지분매각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최대 전력 및 광케이블 네트워크 회사 중 하나인 ‘헝퉁옵틱일렉트릭’은 전날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제출한 공시 자료를 통해 화웨이머린시스템’ 지분 51%를 매입하기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

지난 2008년에 설립된 화웨이머린은 지금까지 90건의 해저케이블 설치 및 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기존에 미국과 일본·유럽 회사들이 장악했던 해저케이블 산업에서 “중요한 플레이어”로 부상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해저케이블은 글로벌 차원의 핵심 통신 인프라다.

다만 미국은 화웨이의 통신장비가 중국 정부의 스파이 행위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화웨이 및 관련 계열사에 대해 최근 거래제한 조치를 취했으며 해저케이블과 관련해서도 같은 우려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글로벌 사업에 차질이 예고된 바 있다.

화웨이는 해저케이블 사업을 포기하는 한편 ‘스마트카솔루션 비즈니스유닛(BU)’이라는 스마트카 사업조직을 출범시켰다. 스마트카솔루션 BU는 스마트카 영역의 정보통신기술(ICT) 부품과 솔루션 사업을 관장하게 된다. 화웨이가 통신장비에서 글로벌 자동차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평가된다.

중국 정부도 ‘화웨이 구하기’를 위한 직접 지원에 나섰다. 중국 당국은 국내에서 당초 예상보다 빨리 5세대(5G) 이동통신을 상용화해 화웨이의 통신설비 판로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관영 신화통신은 전날 ‘조만간’ 정부가 업계에 5G 영업허가를 내줄 것이라고 전했다. 당초 내년으로 예상됐던 상용화 시기가 올해로 앞당겨지면서 화웨이가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미국은 여전히 반화웨이 전선 규합에 몰두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3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스테프 블록 네덜란드 외무장관과 회담하며 “우리 동맹국과 파트너·친구가 공유하는 안보 이익을 위태롭게 해서는 안 된다”고 화웨이 배제를 거듭 강조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