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윤지오씨 후원자들 1,000만원대 후원금 반환 소송 낼 듯

오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접수 예정

소송 참여 후원자 370명 넘어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선 배우 윤지오씨.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선 배우 윤지오씨에 대해 후원자들이 후원금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낼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따르면 법률사무소 로앤어스는 윤씨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후원자들을 대리해 오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 낼 예정이다. 이번 후원금 반환 소송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후원자는 37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반환을 요구하는 후원금은 총 1,000만원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로앤어스 측에 따르면 후원자들은 ‘지상의 빛’ 설립을 위해 냈던 후원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지상의 빛은 윤 씨가 국가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범죄 목격자, 증인들의 안전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단체다. 윤씨는 재단 설립과 신변보호를 위한 경호비 등의 명목으로 대중에게 후원을 요청해 왔다.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후원자들은 윤씨가 책 집필 과정에서 협력하던 김수민 작가와의 갈등에서 증언의 신빙성 논란에 휩싸이면서 자신들의 후원금이 제대로 집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로 후원금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낸 것으로 전해진다. 윤 씨는 지난 4월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

/이미경기자 seoul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7 14:33: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