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넷플릭스 등 글로벌 사업자와 토종OTT 형평성 확보해줘야"

방통위원장·국내사업자 간담회
"망이용료 산정, 정부지원 필요"

  • 임진혁 기자
  • 2019-06-10 17:14:14
  • 바이오&ICT
'넷플릭스 등 글로벌 사업자와  토종OTT 형평성 확보해줘야'
이효성(오른쪽) 방송통신위원장이 10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 열린 중소 OTT 업계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방송통신위원회

곰TV와 아프리카 TV 등 국내 중소 동영상서비스(OTT) 업체들이 정부에 넷플릭스 같은 글로벌사업자와의 형평성을 확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0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곰TV, 아프리카TV, 엠군, 왓챠플레이, 판도라TV 등 중소 OTT 사업자 5곳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업자들은 그간의 사업 경과와 OTT 활성화 전략, 향후 비전 등을 설명한 뒤 글로벌 미디어 시장의 경쟁 격화로 OTT의 사업 환경이 열악해지는 점을 애로사항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망 이용료 산정과 OTT 제도화에 있어 글로벌 사업자와의 형평성 확보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글과 페이스북, 넷플릭스 등 글로벌 업체들이 적절한 망 이용료를 내지 않은 채 국내 네트워크 인프라를 활용해 몸집을 키우는 점을 비판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OTT의 부상으로 미디어시장의 영역이 확장됨에 따라 글로벌 차원의 법·제도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며 “국회 등 관련 논의 시 제기된 우려 사항이 면밀히 검토되도록 하고 OTT 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필요 시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해외사업자를 규제할 수 없으면 국내사업자도 규제하지 않는다는 게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OTT 사업자는 방송·통신 시장의 새로운 구성원으로서 자본력에 의존하지 않고 잠재가치가 높은 독창적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의 지지를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대규모 자본을 무기로 시장을 장악하는 글로벌 OTT와 경쟁 무기로 차별화 서비스를 꼽은 셈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5G 시대의 본격 개막과 방송·통신 기업 간 인수합병 등이 예정된 올해가 OTT에 위기와 기회가 동시에 존재하는 ‘골든타임’이라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

방통위는 향후 기존 방송·통신사가 운영 중인 OTT 사업자 등과의 간담회를 추가로 열고 업계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