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통일부 "北, 이희호 여사 조문단 파견 예단 어려워"

"北측 아직 공식적인 입장 표명 없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연합뉴스




통일부는 이희호 여사의 별세와 관련 북한 조문단 파견 여부와 관련 “현시점에서 당국에서 조문단을 예단하긴 어렵다”고 1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여사의 조문단 파견과 관련 북측의 공식 입장이 있었냐는 질문에 “지금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한 점을 고려할 때 북측에서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북한은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다음날 애도를 표하는 조전을 보낸 뒤 김대중평화센터에 조문단 파견을 타진했다. 당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위원장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등 6명의 조문단은 김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 경우 이를 계기로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대화를 추진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김 전 대통령 조문 당시에도 북한 조문단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면담을 진행하는 등 사실상 대남특사 역할도 수행했었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인도주의 지원을 위한 800만 달러 국제기구 계좌 입금 절차를 이르면 이날 집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자금 공여 결정한 다음에 3~4일 걸리는데 그 절차를 정상 진행 중에 있다”며 “(집행 결정 뒤) 3~4일로 따지면 빠르면 오늘, 내일 정도는 입금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