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대통령 관광지 방문 잦다' 칼럼에 "심각한 외교 결례…강력 유감"

"방문국 요청 따른 순방을 '유람'으로 묘사…
상대국에 대한 결례로 국익에 도움 안돼"

  • 양지윤 기자
  • 2019-06-11 21:18:50
  • 청와대
靑, '대통령 관광지 방문 잦다' 칼럼에 '심각한 외교 결례…강력 유감'
청와대 전경 / 연합뉴스

청와대가 11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외국 순방 중 관광지 관람이 잦다고 지적한 한 언론의 칼럼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정정을 요청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중앙일보 ‘남정호 칼럼’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방문국 요청과 외교 관례를 받아들여 추진한 순방 일정을 ‘해외 유람’으로 묘사하는 것은 상대국에 심각한 외교적 결례로,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번 순방의 두 번째 방문지인 노르웨이 공식일정 중 하루를 풍광 좋은 베르겐에서 쓴다’는 칼럼 내용에 대해 “베르겐 방문 일정은 노르웨이의 요청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베르겐 방문은 노르웨이 국빈 방문 일정 대부분을 동행하는 국왕의 희망이 반영된 것으로, 노르웨이 측은 노르웨이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해군 함정 승선식을 대통령 내외와 함께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희망했다”며 “수도 오슬로 외의 제2의 지방도시를 방문하는 것은 노르웨이 국빈 방문의 필수 프로그램이자 노르웨이의 외교관례다. 2017년 아이슬란드 대통령도, 2018년 슬로바키아 대통령도 베르겐을 방문했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노르웨이 작곡가 에드바르 그리그가 살던 ‘그리그의 집’을 방문하는 것을 두고서도 한 부대변인은 “이 또한 노르웨이 측이 일정에 반드시 포함해줄 것을 간곡히 권고해 이뤄진 외교 일정”이라고 언급했다.

해당 칼럼이 지난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단독 방문에 문제를 제기한 것을 두고도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3박 4일 일정으로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면담하고 아요디아에서 열리는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 등에 참석한 바 있다.

‘청와대가 인도 총리 요청으로 (김 여사가 인도에) 가는 것처럼 발표했지만 인도 대사관은 ‘한국 측이 김 여사를 대표단 대표로 보낸다고 알려와 초청장을 보냈다’고 밝혔다’는 칼럼 내용에 대해 한 부대변인은 “김 여사의 방문은 모디 총리가 한·인도 정상회담 계기에 대표단 참석을 요청하고 지속해서 우리 고위 인사 참석을 희망해옴에 따라 성사된 것”이라며 “허위를 기반으로 김 여사를 비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부 대변인은 인도에서 김 여사가 수행한 일정 일부가 칼럼에서 빠졌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일정을 의도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중앙일보에 칼럼을 정정해줄 것을 엄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