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63년째 현역 이순재, 실버문화 홍보대사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실버문화 홍보대사 위촉

63년째 현역 이순재, 실버문화 홍보대사로
1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실버문화페스티벌 홍보대사’로 다시 위촉한 배우 이순재(왼쪽)씨가 위촉장을 들고 박양우 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배우 이순재(84·사진)가 실버문화 홍보대사가 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어르신들이 문화예술을 통해 ‘행복한 삶’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홍보하기 위해 배우 이순재를 ‘2019 실버문화’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순재는 지난 1965년에 데뷔해 63년간 현역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최근에는 영화 ‘로망’과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등에 출연했다.

문체부는 “식을 줄 모르는 열정으로 끊임없이 노력하고 도전하는 이순재 씨를 어르신 세대의 본보기로서 지난해에 이어 2019년에도 홍보대사로 선정했다”면서 “그는 향후 문체부와 한국문화원연합회가 어르신 세대의 적극적인 문화 향유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어르신 문화프로그램’과 ‘실버문화페스티벌’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지난 2009년부터 시작된 어르신 문화프로그램은 현재 259개 단체와 시설에서 문화예술교육·동호회와 봉사단 지원·마을축제 개최 등 311개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매년 1만 여명 정도가 참여하고 있다.

실버문화페스티벌은 어르신 세대의 문화예술 활동 참여 기회를 보장하고 적극적인 여가활동을 유도하기 위해 2015년에 추진된 행사로 올해 5회째를 맞았다. 올해 행사는 오는 9월 19일부터 3일간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과 어린이대공원 열린무대 등지에서 열린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