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현대ENG, 서울 도심 한복판 주상복합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

이달 말 분양 예정…서울역 인근에 견본주택

  • 진동영 기자
  • 2019-06-13 14:28:36
  • 아파트·주택
현대ENG, 서울 도심 한복판 주상복합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
힐스테이트 세운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말 서울 세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주상복합아파트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세운재정비사업은 개발면적 43만 8,585㎡에 달하는 서울 도심 최대 재개발 사업이다. 종로, 청계천, 을지로에 걸친 8개 구역(2, 3, 4, 5, 6-1, 6-2, 6-3, 6-4구역)으로 나뉘어 추진된다. 서울 중심업무지구와 인접하고 풍부한 생활·문화 인프라를 갖춰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인기가 높다. 하지만 지금까지 개발 제한으로 공급 부족에 시달렸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을지로3가역 인근 세운3지구에 위치했다. 지상 최고 27층에 998가구가 공급된다. 일반 분양은 899가구다. 모든 가구는 전용면적 39~59㎡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됐다.

이 단지는 지하철 1·2·3·5호선 4개 노선을 이용할 수 있고 서울 전 지역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다양한 버스 노선 이용도 편리하다. 인근에 SK그룹과 한화그룹, 현대그룹, KEB하나은행 등 대기업·금융기관이 위치해 직원 70만여명의 배후수요가 있다. 전·월세 등 임대 수요가 풍부해 투자로도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모든 가구가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돼 분양가 9억원 이하 일부 가구는 중도금 대출도 받을 수 있다.

단지는 첨단 설비와 보안시설로 특화 설계돼 입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가전제품을 원격 제어하는 ‘HI-oT 시스템’과 범죄 발생을 예방하는 ‘시큐리티 시스템’이 채택됐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대기전력 차단기와 태양발전 등을 갖췄다. 공용시설 냉·난방기는 지열을 이용해 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미세먼지를 1·2·3차에 걸쳐 걸러내는 특화 시스템도 적용됐다. 힐스테이트 세운의 견본주택은 지하철 4호선 서울역 근처에서 이달 말 오픈할 예정이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