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화웨이의 반격 "버라이즌, 특허사용료 내라"

화웨이, 10억弗 지불 요구
FCC에 '거래제한 철회' 목청
美 "對中 추가관세 물릴 수도"

  • 전희윤 기자
  • 2019-06-13 17:37:13
  • 기업

화웨이, 버라이즌, FCC, 특허권

화웨이의 반격 '버라이즌, 특허사용료 내라'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미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버라이즌에 1조원 이상의 특허사용료 지급을 요구하고 나섰다. 미중 무역전쟁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의 제재로 직격타를 맞은 화웨이가 본격적인 반격에 들어가면서 미중 간 공방전이 더욱 격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화웨이는 미 연방통신위원회(FCC)에도 미 이동통신사들과 화웨이 간 거래를 제한하려는 계획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화웨이가 지난 2월 버라이즌에 230개 이상의 자사 특허기술 사용료를 지불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 지식재산권 담당 이사는 서한에서 “버라이즌이 우리 특허기술을 사용하면서 이익을 취했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문제가 된 특허기술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코어 네트워크 장비, 유선 인프라 기술 등이다. 로이터통신은 화웨이가 문제 삼은 특허기술에 대한 사용료를 추산하면 10억달러(약 1조1,80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버라이즌은 화웨이의 고객사가 아니지만 버라이즌과 연계된 20여개 공급업체들이 화웨이 특허기술과 장비를 사용했다는 것이 화웨이 측 주장이다. 화웨이와 버라이즌은 지난주 뉴욕에서 만나 버라이즌이 화웨이 특허권을 침해한 업체들의 장비를 사용했는지 여부에 대해 논의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의 반격 '버라이즌, 특허사용료 내라'
지난달 15일(현지시간)중국 베이징 화웨이 브리핑센터에서 열린 제품 출시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스크린에 비친 화웨이 로고를 보고 있다. /베이징=블룸버그

버라이즌 대변인은 “특허권은 버라이즌만의 이슈가 아니다”라며 “지정학적 의미를 고려하면 화웨이 이슈는 우리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국가적·국제적인 우려가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또 이날 FCC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아짓 파이 FCC 위원장의 제안으로 추진 중인 화웨이 거래제한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FCC는 지난해 미 무선통신 서비스 업체들이 국가안보 위협 의혹을 받는 기업으로부터 장비와 서비스를 구매하는 데 FCC 보조금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방안을 예비 승인했다. 당시 파이 위원장은 화웨이를 우려되는 기업으로 지목했다. 화웨이는 답변서에서 “FCC는 입증되지 않은 ‘국가안보 우려’를 오랜 국제교역 협정들을 위반할 수 있는 조치에 대한 구실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중 무역전쟁이 상호보복으로 점철된 소모전으로 치닫는 와중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중국과 합의할 것이라는 느낌이 든다”면서도 “만약 합의할 수 없다면 미국은 3,250억달러어치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