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SF소설가 김보영, 미국 시장 진출

중·단편 소설 3편 영어번역 출간권
美 출판그룹 하퍼콜린스에 판매

  • 연승 기자
  • 2019-06-13 17:41:43
  • 피플
SF소설가 김보영, 미국 시장 진출
김보영 작가/사진제공=그린북저작권에이전시

한국 공상과학(SF) 소설계의 대표 작가 중 한 명인 김보영(사진)이 미국 메이저 출판시장에 진출한다.

그린북저작권에이전시는 김 작가의 중편·단편 소설 3편의 영어 번역 출간권이 최근 미국 최대의 출판그룹 ‘하퍼콜린스(HarperCollins Publishers)’에 판매됐다고 13일 밝혔다. 출간권이 판매된 작품은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 ‘저 이승의 선지자’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후속편(가제)’으로 이들 작품은 오는 2021년 상반기 하퍼콜린스의 SF 전문 브랜드 ‘하퍼보이저’에서 한 권의 단행본으로 묶여 출간될 예정이다.

김 작가는 지난 2004년 제1회 과학기술 창작문예에 중편 ‘촉각의 경험’이 당선되면서 등단한 중견 작가이며 ‘SF 1세대’로 불린다. 특히 인간 존재와 우주에 대한 독창적 통찰과 철학을 드러내며 ‘가장 SF다운 SF를 쓰는 작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린북은 영화감독 박찬욱과 봉준호가 김 작가의 단편을 읽고 영화 ‘설국열차’ 시나리오 초안 자문으로 발탁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봉 감독은 김 작가의 소설 ‘7인의 집행관’에 대해 “‘다크 시티’ ‘매트릭스’ ‘인셉션’ 같은 영화에서 우리가 경험했던, 그러나 동시에 그것들과 완전히 다른 독창적인 구조 속으로 우리를 몰고 가는 새롭고 신비스러운 문학적·영화적 체험”이라고 평가했다는 것이 그린북 측의 설명이다.

김 작가의 단편소설은 최근 미국과 중국·영국 등에 번역·소개돼 호평을 받은 바 있다. 2020년에는 ‘진화신화’ ‘종의 기원’ ‘0과 1 사이’ 등 김 작가의 대표 단편이 포함된 단편집이 미국 ‘카야프레스’에서 출판될 예정이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