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SF9, 저돌적인 러너 “섹시콘셉트 확고해졌다”

  • 정다훈 기자
  • 2019-06-17 16:58:05
  • 가요
사랑을 향해 미칠 듯이 질주하는 러너로 변신한 그룹 SF9 멤버들이 더욱 비장한 섹시 콘셉트를 들고 나왔다.

17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선 SF9 미니 7집 ‘RPM’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SF9, 저돌적인 러너 “섹시콘셉트 확고해졌다”
/사진=양문숙 기자

SF9은 그동안 ‘질렀어’ ‘예뻐지지 마’를 통해 전매특허로 자리 잡은 감각적인 섹시함에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더해냈다. 이번 미니 7집 ‘RPM’ 은 SF9의 전매특허인 감각적인 섹시 퍼포먼스에서 한 단계 발전했다. SF9은 보다 완벽한 무대를 위해 밤낮없이 노력했으며, 해외 투어 중 비행기에서도 안무를 짰다. 그 결과 9명의 멤버들이 보여주는 쉴 새 없이 변하는 동선과 박력 넘치는 안무를 장착했다.

로운은 “저희가 그동안 많은 콘셉트를 시도했고, ‘질렀어’ 이후로는 섹시 콘셉트로 방향성이 잡혔다고 생각한다. 여러 가지 퍼포먼스를 통해 저희의 색깔을 많이 고민한 덕분에 이제는 저희만의 세련되고 파워풀한 색깔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RPM’은 심장이 뛰는 모습을 RPM에 비유, 너를 향해 끝까지 달려가겠다는 애절함을 담았다. 멤버 영빈은 “퍼포먼스에 신경을 썼다. ‘RPM’ 엔진을 의미하듯, 0~최대치까지 사랑이 차오르는 과정을 그렸다”고 신곡을 설명했다. 이어 인성은 “비장한 섹시 콘셉트이다”고 밝혔다.

한편, SF9의 새 앨범 ‘RPM’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는 오늘 6월 17일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