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디지털 광고비 쓸어담는 IT공룡..."구글·페이스북·아마존이 3분의2 차지”

디지털 광고비 쓸어담는 IT공룡...'구글·페이스북·아마존이 3분의2 차지”
아마존(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애플, 구글, 페이스북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디지털 광고 비용 중 3분의 2 이상이 정보기술(IT) ‘빅3’인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으로 흘러 들어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의 데이터를 인용해 이들 3개 회사가 미국 온라인 경제의 일부를 완전히 지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이들 3개 사의 점유율 합계는 68.1%였다. 구글(37.2%), 페이스북(22.1%), 아마존(8.8%) 순으로 점유율이 높았다.

세부적으로 보면 모바일 광고 분야에서 구글은 33.0%의 점유율로 1위였다. 페이스북이 30.8%로 이를 바짝 뒤쫓고 있고, 아마존은 5.2%를 차지하고 있었다.

페이스북은 소셜미디어 분야 광고의 대다수인 83.3%를 차지했다. 구글이나 아마존은 이 분야에서 매출이 없었다.

아마존은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는 아직 존재감이 크지 않지만 온라인 소매 사업에서는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 전체 전자상거래 시장의 37.7%가 아마존의 몫인 것으로 집계됐다.

TV 시장에서도 케이블 대신 인터넷을 이용해 TV를 시청하는 변화가 일면서 구글과 아마존이 수혜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TV로 스트리밍 영상물을 보는 소비자의 26.6%는 아마존을 이용했고, 16.8%는 구글의 기기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