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정승환, 단독 콘서트 성료..가창력+입담+감성연출 3박자 고루 갖췄다

  • 김주원 기자
  • 2019-06-25 07:17:25
  • 문화
대세 발라더 정승환이 올림픽홀에서의 단독 콘서트로 새로운 공연 장인의 탄생을 알렸다.

정승환, 단독 콘서트 성료..가창력+입담+감성연출 3박자 고루 갖췄다

정승환, 단독 콘서트 성료..가창력+입담+감성연출 3박자 고루 갖췄다
사진=안테나

정승환이 22일(토), 23일(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 공원 올림픽홀에서 앞서 4월에 발매된 음반 ‘안녕, 나의 우주’와 동명의 단독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만났다.

정승환은 지난 해 3월 첫 단독 콘서트 ‘그리고 봄’을 성공적으로 치른 뒤 5월에 앙코르 콘서트 ‘다시, 봄’을 연속적으로 초고속매진시킨 바 있다. 이어 연말 콘서트 ‘안녕,겨울’까지 총 8회에 이르는 단독 콘서트 역시 빠르게 매진되면서 공연계의 신성으로 등극했다. 첫 단독콘서트를 치른지 1년여만에 단 3번의 콘서트를 통해 올림픽홀에 입성한 정승환의 행보는 발라드 솔로 가수로서는 흔치 않은 성장곡선이다. 라이브 무대에서의 압도적인 가창력과 반전 매력으로 관객들 사이에 입소문을 탄 덕에 올림픽홀에서의 첫 단독콘서트 역시 예매 오픈후 ‘90초 매진’을 기록했다.

앨범명이자 공연명인 ‘안녕, 나의 우주’가 정승환이라는 우주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다는 의미를 담은만큼 정승환은 공연 시작부터 “이번 공연에 모든 것을 걸었다”는 결연한 의지를 선보이며 앞으로도 공연을 위해 더 좋은 음반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휘몰아치는 가창력과 쭉뻗은 고음 끝에 묻어나는 뭉클한 감정으로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는 정승환은 오프닝곡 ‘뒷모습’으로 리프트를 타고 등장해 관객들의 환호 속에서 공연을 시작했다.

특히, 10대부터 4-50대에 이르기까지 전연령을 아우른 이번 콘서트는 모두가 각자의 ‘우주’를 지닌 존재로서 무한한 세상속에서 마주서게 된 인연을 소중히 여긴다는 메시지처럼 정승환과 일대일로 교감하는 듯한 몰입도 높은 세트리스트로 시작부터 다양한 감동의 후기를 낳았다. 꾸준히 사랑을 받는 히트곡 넘버인 ‘눈사람’, ‘너였다면’, ‘이 바보야’등 에너지가 넘치는 곡들을 연속적으로 부르며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 정승환은 초반에 히트곡 퍼레이드로 기선을 제압하며 앞으로 남은 공연 퀄리티에 자신감을 선보이기도 했다.

만남과 헤어짐을 ‘계절’로 표현한 무대에서는 ‘다시, 봄’, ‘비가 온다’, ‘숲으로 걷는다’, ‘그 겨울’등을 일러스트와 함께 그려내 스토리텔링과 깔끔하면서도 애틋함이 남는 구성이 돋보였다.

한편, ‘안녕, 나의 우주’의 수록곡 ‘네가 온다’의 무대를 위해 제작된 인서트 필름은 BTS필름의 이래경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완성도를 높이고 관객들을 몽환적이면서도 신비로운 꿈의 세계로 인도했다. 정승환의 감미로운 내레이션과 감성연기가 돋보이는 인서트 필름은 한 편의 단편영화를 보는듯이 긴 여운을 남겼고, 이어 공연 연출을 총괄한 정현철 감독의 세련된 무대 연출과 정승환의 강함과 부드러움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가창력이 맞물리면서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음반 제작때부터 ‘팬송’으로 공연을 위해 만들었던 곡 ‘믿어’의 무대에서는 팬들이 준비한 응원법으로 주고 받는 재미를 더해 공연장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어 ‘사뿐’을 부르면서는 관객들에게 가까이 다가가 인사를 전하고 아일랜드 무대에서 어쿠스틱 기타를 메고 함께 떼창을 부르기도 했다. 라틴 리듬이 가미된 경쾌한 디스코 버전의 편곡으로 색다름을 더한 ‘타임라인’에서는 밴드 멤버들과 정승환의 ‘교태’를 선보이는 댄스 무대로 반전매력을 보여줬다.

어떤 노래든 자신만의 감성으로 담백하면서도 한끗이 다른 강렬함으로 큰 사랑을 받는 정승환이기에 가능한 무대들도 있었다. 오랫동안 고민한 웰메이드 편곡과 존경의 마음을 담은 이른 바 ‘청출어람 메들리’에서는 2019년 상반기 단독 콘서트에서의 관객 동원 순위를 살펴보며 최상위권에 장기집권중인 ‘완성형 공연’을 선보이는 가요계 선배들의 노래를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공연에서 오랫동안 사랑받는 선배들의 길을 따르겠다며 자신있게 도전한 박효신의 ‘Good Bye’, 바이브의 ‘다시 와주라’, ‘술이야’, 정준일의 ‘안아줘’, 성시경의 ‘넌 감동이었어’를 열창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사랑에 빠지고 싶다’를 부르며 ‘공연이 뭘까, 왜 이렇게 어렵니’로 개사한 포인트는 공연에 대한 집념을 재치로 풀어냈다.

나이답지 않은 진지함과 노래를 대하는 진정성으로 사랑받는 정승환은 ‘보통의 하루’, ‘변명’, ‘자꾸만 반대로 돼 ‘, ‘제자리’등을 부르며 노래와 공연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마지막 곡으로는 미니 2집 음반의 타이틀곡인 ‘우주선’을 웅장한 편곡으로 선보이며 매끈한 가창력을 뽐냈다. 관객들이 어디에 있든 ‘그대 중력이 날 이끌면 유성처럼 달려가겠다’라는 감성적인 메시지를 전하며 공연을 찾은 관객들에 대한 진심어린 감사를 전했다.

열성적인 앙코르의 외침에 따라 ‘정승환의 세계’를 보여주는 인서트 필름이 등장해 직접 작사, 작곡한 ‘옥련동’의 무대로 이어졌다. 어릴적 사진과 정승환이 직접 찍은 사진들로 각자의 어린시절과 나의 동네를 추억해 볼 수 있는 소박하고 따뜻한 앙코르 무대가 펼쳐졌다. 이어 드라마틱한 편곡이 인상적인 ‘이 노래가’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며 장장 3시간에 이른 독무대의 피날레를 알렸다.

특별히 정승환은 이번 공연이 ‘공연형 아티스트’로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자리인만큼 떨리고 설렜던 마음과 감사를 담아 공연이 끝난 뒤 전 관객들에게 아이스크림을 역서포트하기도 했다. 이 아이스크림에는 정승환이 직접 쓴 ‘그대, 반드시 시원해지세요’라는 센스넘치는 메시지가 새겨져 있어 관객들의 인증샷이 잇따랐다.

정승환은 ‘안녕, 나의 우주’ 작년에 시작된 앨범 제작당시부터 이번 올림픽홀 공연을 염두에 두고 수록곡을 꾸려온 만큼 공연 전반에 꽉 찬 구성으로 높은 완성도를 보여줬다. 특히 감정선을 묵직하게 가져가는 넘버들의 향연 속에서도 완급조절이 탁월한 콘서트를 보여줬다. ‘국민 교태 발라더’라는 수식어처럼 반전의 입담은 여유 넘치는 무대매너로 이어져 관객들의 다양한 호응을 낳았다. 한 땀 한 땀 목소리와 마음으로 공연을 꽉 채워나가는 새로운 ‘공연장인’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정승환은 ‘안녕, 나의 우주’ 발매기념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MBC FM4U에서 매일밤 새벽 1시부터 2시까지 DJ를 맡고 있는 ‘음악의 숲 정승환입니다’를 통해 ‘숲의 요정’들을 지키는 ‘숲지기’로 활약하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