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투4' 유민상, 초간단 편의점 레시피 공개..유재석 극찬 '호기심 자극'

  • 김주원 기자
  • 2019-06-28 08:22:54
  • TV·방송
이십끼형 유민상이 ‘해피투게더4’에서 음식 명언으로 독보적인 입담을 펼쳐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물들였다.

'해투4' 유민상, 초간단 편의점 레시피 공개..유재석 극찬 '호기심 자극'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4’

어제(2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의 ‘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서 특집’에서 유민상은 먹깨비들 사이에서 재치와 솔직함으로 무장해 묵직한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유민상은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음식 명언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쫄면을 끼니로 치는지에 대한 논쟁엔 “분식으로 분류된 건 음식으로 치지 않죠”라고 팩트를 전할 뿐 아니라 “부먹, 찍먹 그러면 그냥 처먹”이라며 본인의 먹방 철학을 진지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유민상은 여름 입맛을 사로잡을 레시피로 가성비 갑(甲)인 초간단 편의점 레시피를 공개,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그는 비빔 라면과 열무김치, 참기름의 조합으로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열무국수와 트러플오일에 찍어먹는 양파과자를 간식으로 가지고 와 출연진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가 가져온 열무국수를 맛본 유재석은 토크를 이어가는 것도 잊을 정도로 앉은 자리에서 한 컵을 뚝딱 해치우며 “내 완전 취향이다”라며 극찬해 과연 유재석이 반한 유민상의 열무국수 맛은 어떨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흑역사를 지워드립니다’ 코너에서는 팬에게 제보 받은 닮은꼴 사진으로 입던 바지 뒷모습을 가지고 와 폭소케 했다. 여기에 직접 눈매를 얇게 만들어 닮은꼴을 인증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처럼 적재적소에서 터진 입담과 남다른 음식 사랑으로 통쾌한 즐거움을 안겨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유민상은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안기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