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돈보다 더 중요한건…" 최태원 中서 행복전도

中사업장 방문 '행복토크' 진행

  • 박시진 기자
  • 2019-07-07 12:00:05
  • 기업

최태원, SK, SK그룹, SK차이나

'돈보다 더 중요한건…' 최태원 中서 행복전도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이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SK타워에서 현지 주재원들과 만나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최태원 SK(034730)그룹 회장이 중국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만나 ‘구성원의 행복 추구’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5월 중국 상하이, 지난달 베트남에 이어 이달 1박2일 일정으로 베이징을 방문했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5일 중국 베이징 SK타워에서 SK차이나·SK하이닉스(000660) 등 8개 관계사 임직원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복토크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기업의 존재 이유가 구성원 전체의 행복 추구로 바뀌어야 한다”며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의 하나 된 힘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최 회장은 “우리는 회사에 출근해 함께 일을 하며 돈을 번다. 혼자 일할 때보다 힘을 합칠 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오랜 역사를 통해 배워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앞으로는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함께 일한다면 그 크기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개인의 행복이 낮아질 수 있지 않느냐는 청중의 질문에 ‘주사위 던지기 게임’을 비유로 들었다. 주사위를 몇 번 던지면 특정 숫자가 아예 안 나올 가능성도 있으나 수없이 많이 던지면 결국 각 숫자가 나올 확률은 6분의1로 올라간다. 같은 맥락에서 전체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처음에는 개인의 행복이 낮을 수도 있지만 지속적으로 추구하면 결국 개인의 행복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최 회장은 “아직 우리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모른다”며 “그래서 ‘행복지도’라는 개념을 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의 행복을 꾸준히 하나씩 알아나가는 방식으로 행복 지도를 그려나가고 지금껏 돈을 벌기 위해 일을 해온 것처럼 앞으로는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일을 해나가자는 의미다.

특히 최 회장은 행복 추구를 회사의 존재 이유로 삼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구성원의 동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여기서 말하는 동의는 영어로 치면 단순한 동의를 뜻하는 ‘agree’가 아니라 적극적인 참여와 헌신을 뜻하는 ‘commitment’”라고 설명했다. 개인의 행복을 누군가 올려주기를 바라는 수동적 태도가 아니라 모든 구성원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전체의 행복을 극대화하겠다는 ‘적극적 의미에서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