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고미술 살까? 빅뱅 태양처럼 호크니 작품은 어때?

케이옥션 17일 '7월경매'
고미술과 해외미술 눈길
최고가는 김환기 '항아리와 날으는 새'

고미술 살까? 빅뱅 태양처럼 호크니 작품은 어때?
고산자 김정호 1864년작 ‘대동여지도’. 추정가 5억5,000만~7억원에 경매에 나온다. /사진제공=케이옥션

고산자 김정호(?~1886)가 직접 다니며 실측해 제작한 ‘대동여지도’는 한 폭 짜리 지도가 아니다. 목판화에 능했던 김정호가 손수 목판본을 제작해 여러 권의 첩으로 제작했다. 모두 22권의 첩으로 이뤄진 김정호의 ‘대동여지도’가 경매에 나왔다. 병풍처럼 펴고 접을 수 있도록 구성된 22장을 모두 펼치면 가로 6.7m, 세로 3.8m에 이르는 대형지도가 완성된다. 추정가는 5억5,000만~7억원이다. 지금까지 경매에 출품되었던 대동여지도는 1861년에 제작된 초간본인 ‘신유본’이었으나 이번 출품작은 수정작업을 거쳐 1864년에 발행된 ‘갑자본’이다. 오자와 위치수정, 경제와 도로 사정 등 김정호가 고쳐 쓴 흔적이 남아있어 사료적 가치가 더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케이옥션은 오는 17일 서울 강남구 사옥에서 개최하는 ‘7월 경매’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포함한 총 184점의 미술품, 약 110억원어치를 출품한다. 국내 경기 전반이 위축세로 접어든 가운데 그간 저평가 됐던 고미술의 반격과 환금성이 높은 해외 거장의 작품들이 대거 눈길을 끈다.

고미술에서는 ‘청자상감국화문통형잔’ ‘백자투각장생문필통’ ‘백자청화장생문병’ 등 희귀하면서도 완성도 높은 고려와 조선 시대의 도자기가 선보인다. 13세기 것으로 추정되는 ‘청자상감국화문통형잔’은 컵 모양 잔에 뚜껑까지 남아 있다. 문양의 구성, 상감기법, 녹청색 유약의 빛깔이 탁월하며 추정가는 800만~2,000만원이다.

고미술 살까? 빅뱅 태양처럼 호크니 작품은 어때?
데이비드 호크니가 아이패드로 그린 ‘2011년 이스트 요크셔의 월드게이트에 온 봄’. 추정가 5,000만~7,000만원에 경매에 나온다. /사진제공=케이옥션

해외미술은 게르하르트 리히터, 데미안 허스트, 데이비드 호크니, 요시토모 나라, 야요이 쿠사마 등 인기작가가 총출동했다. 호크니의 아이패드 드로잉은 미술애호가로 유명한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의 집에 걸려있던 작품과 같은 이미지라 관심을 끈다. 총 25개 에디션 중 20번째인 작품으로 추정가는 5,000만~7,000만원이다.

이번 경매의 최고가 출품작은 김환기의 1958년작 ‘항아리와 날으는 새’로 추정가는 11억~17억원이다. 출품작들은 17일까지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볼 수 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고미술 살까? 빅뱅 태양처럼 호크니 작품은 어때?
김환기 1958년작 ‘항아리와 날으는 새’. 추정가 11억~17억원에 경매에 출품됐다. /사진제공=케이옥션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