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불매운동 오래 안갈 것”이라던 유니클로, 논란 닷새만에 사과

유니클로 임원 발언 논란되자 사과문 발표

  • 변수연 기자
  • 2019-07-17 17:55:53
  • 생활
“불매운동 오래 안갈 것”이라던 유니클로, 논란 닷새만에 사과

유니클로가 국내 불매운동을 두고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일본 본사 임원의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유니클로는 16일 입장문을 내고 “유니클로의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그룹의 결산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유니클로측은 “당시 발언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유니클로가 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들께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이며 이런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라고 한국 소비자들에 대해 사과했다.

유니클로의 한국 소비자 무시 논란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페스트리테일링 결산 설명회에서 오카자키 다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가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그는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발언이 알려지며 국내서 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국내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2017년 회계연도 기준 1조3,732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영업이익은 2,344억원이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