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강풍 동반한 태풍 '다나스' 일요일 서해 진입…"국지성 호우 가능성"

  • 김경훈 기자
  • 2019-07-17 10:18:47
  • 사회일반

태풍, 다나스, 강풍, 헥토파스칼, 기상청, 필리핀, 북상, 최대풍속

강풍 동반한 태풍 '다나스' 일요일 서해 진입…'국지성 호우 가능성'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연합뉴스

필리핀 부근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번 일요일쯤 서해로 진입할 것으로 보여 피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6일 오후 3시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4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느린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이동 중이다.

현재 진행속도는 13.0 km/h이며 중심기압은 996헥토파스칼(hPa) 수준이다.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18.0 m/s의 강풍을 동반한 소형급 태풍이다.

예상 경로를 살펴보면 이날 오후 필리핀 마닐라 북북동쪽 약 500 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오전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남쪽 약 450 km 부근 해상에 머물며 점점 서쪽을 향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오전 3시 대만 서쪽으로 이동한 뒤 20일 중국 푸저우 북동쪽 약 250km 부근 해상으로 움직일 것으로 예측된다.

이어 일요일인 21일 서해로 진입한 뒤 22일에는 백령도 남쪽 120km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강풍 동반한 태풍 '다나스' 일요일 서해 진입…'국지성 호우 가능성'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사진=기상청

앞으로의 진로는 유동적인 상태지만 태풍이 예상대로 북상한다면 일요일부터 다음 주 월요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방이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우려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접근하기 전에도 태풍으로부터 많은 수증기가 장마전선으로 유입되면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