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중복' 흐리고 후텁지근…낮 최고 34도 전국 폭염주의보

남부 내륙 소나기 예보

  • 박동휘 기자
  • 2019-07-22 07:13:57
  • 사회일반

중복, 날씨, 미세먼지, 소나기, 폭염

'중복' 흐리고 후텁지근…낮 최고 34도 전국 폭염주의보
/서울경제DB

22일 중복(中伏)을 맞아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오르며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 이날 수도권은 미세먼지에 안개까지 겹치면서 가시거리가 맑은 날의 10분의 1 수준에 머무를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기온은 서울 24.4도, 인천 23.6도, 춘천 24.9도, 강릉 28.2도, 청주 25.1도, 대전 25.4도, 전주 24.8도, 광주 23.7도, 제주 24.7도, 대구 24.0도, 부산 23.2도, 창원 22.5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8∼34도로 예보됐다. 서울은 32도까지 기온이 오르겠고 춘천·속초 33도, 강릉·대구 34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남부 내륙은 오후에 곳에 따라 5∼30㎜의 소나기가 올 수 있다. 제주는 낮까지 비가 오겠고 중부 지방에서도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 오전 10시를 기해 폭염 특보가 발효된 중부 지방과 경상도는 23일까지, 일부 경상 내륙은 24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며 건강 관리를 당부했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강원 영서·충북이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경기도 등 일부 중부 지역은 오전에 ‘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높아질 수 있다.

무더위 속에 열대야 현상도 계속되겠다. 이날 밤부터 23일 아침에는 동해안과 남부지방에, 23일 밤부터 24일 아침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