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프듀X101' 이세진, 기습 라이브로 깜짝 인사..이색 팬서비스까지

  • 김주원 기자
  • 2019-07-24 07:11:45
  • 가요
최근 종영된 Mnet ‘프로듀스X 101’(이하 ‘프듀X101’)에 출연한 이세진이 팬들과 가깝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프듀X101' 이세진, 기습 라이브로 깜짝 인사..이색 팬서비스까지
사진=이세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이세진은 23일 오후 개인 SNS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이세진은 “‘프듀X101’ 끝난 기념으로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어 라이브 방송을 켰다”며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을 제일 먼저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크다. 조만간 팬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프듀X101’을 마친 소감으로는 “하루하루가 고마웠다. 지금도 꿈같다. 마지막 생방송 도중 렌즈를 뺐었다. 시야가 뿌옇다 보니 더 꿈같았다”며 “마지막 날 파주 촬영지를 둘러보는데 감회가 새롭더라”라고 추억에 젖어들었다. 또 “요즘에는 휴식을 가지고 있는 시기다. 고마운 분들에게 안부 인사를 드리며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콘셉트 평가 무대 당시 ‘Monday to Sunday(먼투썬)’를 함께한 연습생들과 맞춘 폰케이스 자랑부터 오늘의 TMI(Too Much Information), 취미, 귀신 에피소드 등 팬들과 다양하게 소통하며 훈훈한 시간을 보낸 이세진은 연습생들과의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다. 송유빈과 유리가 라이브 방송 댓글창에 깜짝 등장해 반가움을 전하기도 했다.

방송 도중 이세진은 “진혁이가 자기만의 마리몽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오늘 동대문을 다녀왔다. 진혁이를 위한 마리몽을 만드려고 한다”며 실시간 마리몽 만들기에 열중했다. 마리몽은 이세진이 배우로 활동했을 당시 직접 바느질해 판매한 인형으로, 수익금의 일부를 유기동물 후원단체에 기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끝으로 이세진은 “조만간 보도록 하자. 내가 더 감사하다. 여러분도 꼭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특히 ‘프듀X101’ 종영 이후 이세진이 처음으로 진행한 라이브 방송은 동시 접속자만 1만 6천여 명을 기록해 대세 인기를 자랑했다.

한편, 이세진은 ‘프로듀스 X 101’ 파이널 진출자 중 유일한 배우 출신으로, 남다른 소감과 어록을 남기며 대중에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충분한 휴식 후 다양한 루트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