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심방세동 치료하면 뇌기능 향상…기억·어휘력 좋아져

'심방세동 고주파 전류' 치료군
약물치료군보다 인지기능 높아
난청도 청력 재활로 치매 줄여

심방세동 치료하면 뇌기능 향상…기억·어휘력 좋아져

심방의 여러 부위가 무질서하고 빠르게 뛰는 심방세동 환자가 원인 부위를 제대로 치료하면 인지기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난청이라면 보청기를 끼거나 인공와우 수술을 받는 등 적극적인 청각재활을 해야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의 박희남·김태훈·진무년 교수와 정신건강의학과의 김어수 교수팀이 심방세동으로 전극도자절제술 또는 약물치료 환자를 비교해보니 전극도자절제술이 인지기능 향상·유지에 더 효과적이었다. 전극도자절제술은 심장 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부위를 찾아 고주파 전류로 절제해 심방세동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치료를 받기 전 경도인지장애 선별검사에서 동등한 평균 점수( 25.4점)를 받은 308명과 50명의 치료 3개월·1년 뒤 점수는 전극도자절제술군이 26.6점, 26.5점으로 1회 차 및 약물치료군 2·3회 차(25.2점, 24.8점)보다 높았다. 특히 단기 기억력과 어휘력 분야에서 인지기능 점수가 의미 있게 높았다. 치료 1년 후 인지기능이 악화하는 비율은 전극도자절제술군이 5.3%로 약물치료군(10%)의 절반 수준이었다.

심방세동 치료하면 뇌기능 향상…기억·어휘력 좋아져

선별검사에는 시공간 인지력, 어휘력, 단기 기억력, 주의력 등을 평가하는 ‘몬트리올 인지기능검사(MoCA)’를 활용했다. 총 30점이 만점인데 23점 이상이면 정상, 22점 이하면 경도인지장애로 분류한다.

김태훈 교수는 “전극도자절제술이 약물치료보다 정상적인 심장박동 리듬을 되찾고 혈전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우수해 원활한 뇌혈류 및 뇌기능 활성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도 “인지기능장애를 보였던 심방세동 환자에게 전극도자절제술을 시행했더니 인지기능이 뚜렷하게 향상됐다”며 “향후 조기 치매 및 인지기능 저하 환자 중 심방세동이 주요 원인으로 판단될 경우 전극도자절제술을 우선 시행하는 게 표준치료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문영 중앙대병원·오승하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와 묵인희 서울의대 생화학교실 교수팀은 난청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이는 세포 수준의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장 교수팀이 뇌 신경세포에 플라크를 축적시켜 알츠하이머병과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주요 단백질(베타-아밀로이드)을 난청 쥐와 정상청력 쥐에 소량 투여했더니 난청 쥐만 인지기능이 30~85% 떨어졌다. 뇌에서 학습·기억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해마의 신경세포 간에 신호(도파민·세로토닌 등 신경전달물질)를 주고받는 시냅스 수치도 30~40% 낮았다.

장 교수는 “난청이 해마의 시냅스를 뇌 손상에 더 취약하게 만들어 알츠하이머병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65세 이상 노인의 3분의1이 난청을 호소하지만 11%만 보청기를 착용한다”며 “보청기·인공와우 등을 활용한 적극적인 청각재활이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인자인 난청과 치매 진행을 늦추는 데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