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커런트 워' 메인 예고편 역대급 화제, 올여름 최고 기대작 입증
지난 7월 26일(금) CGV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공개된 <커런트 워>의 메인 예고편이 관객들의 폭발적 관심을 이끌고 있다.





사진=CGV 페이스북


역대급 캐스팅과 초호화 제작진의 참여로 뜨거운 관심을 모은 <커런트 워>의 메인 예고편이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커런트 워>는 발명가이자 쇼맨십 천재 ‘에디슨’(베네딕트 컴버배치)과 그의 파트너 ‘인설’(톰 홀랜드)에 맞선 ‘테슬라’(니콜라스 홀트)와 ‘웨스팅하우스’(마이클 섀넌)가 펼친 단 하나의 역사가 되기 위한 빛의 전쟁을 그린 작품.

베네딕트 컴버배치부터 톰 홀랜드, 니콜라스 홀트, 마이클 섀넌까지 역대급 캐스팅으로 주목받는 <커런트 워>의 예고편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커런트 워>의 메인 예고편은 관객들의 기대감이 최고조에 이른 것을 입증하듯 CGV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공개된 이후 수천 개의 댓글이 달리며 화제를 모은다. 예고편을 본 관객들은 할리우드 최고 배우들의 케미와 연기력, 빛의 전쟁의 결말 등 작품에 다양한 요소들에 대한 높은 기대를 드러냈다. 먼저, “이거야 이거 최애들만 모았다”(천**_CGV 페이스북), “미쳤습니까 캐스팅?”(오**_CGV 페이스북), “내가 좋아하는 애들만 나오네”(체**_CGV 페이스북) “베니 홀랜드 니콜라스 조합이라니.. 근데 너 얘네 알지 모르면 빨리 찾아봐 존잘스들”(이**_CGV 페이스북) 등의 반응을 보이며 쇼맨십의 천재 ‘에디슨’으로 분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부터 협상의 천재 ‘인설’ 역의 톰 홀랜드, 상상력의 천재 ‘테슬라’로 변신한 니콜라스 홀트, 비즈니스의 천재 ‘웨스팅하우스’를 연기한 마이클 섀넌까지 네 명의 천재로 분한 스타 군단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외워라 베니X톰 = 진리 공식”(hyunj****_CGV 페이스북), “오이와 거미의 조합”(임**_CGV 페이스북), “갸아악 우리 닥스랑 애기거미...”(김**_CGV 페이스북), “레알 이 조합은 마블도 그렇고 너무 좋단 말이지”(김**_CGV 페이스북) 등 관객들은 전략가적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최고의 파트너십을 선보일 ‘에디슨’과 ‘인설’의 케미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며 관람 의지를 불태웠다.



또한 “내가 얘기했던거 이거임ㅠ 테슬라 에디슨 라이벌인 거 진짜 내가 맨날 얘기하는데 아무도 모름 사람인줄도 모름 와”(김**_CGV 페이스북) “얼굴천재들이 천재 역이래 얼마나 더 놀랍겠니”(정*_CGV 페이스북), “커런트 워 에디슨이랑 테슬라가 전자 제품 직류로 만드냐 교류로 만드냐 싸웠던 사건 말하는 건데 그 내용인 건가?”(조**_CGV 페이스북), “과연 영화에선 테슬라의 편을 들어줄까 에디슨의 편을 들어줄까?”(강**_CGV 페이스북) 등의 반응으로 ‘에디슨’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 ‘테슬라’와 ‘웨스팅하우스’가 등장해 천재들이 벌인 전쟁이 어떤 결말로 치닫게 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표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진짜 알지 이건 닥치고 보러가야 하는 거 진짜 알지 톰홀랜드 알지 베네딕트 알지 가야하는거 맞지”(이**_CGV 페이스북), “하 진짜 베니 목소리에 또 치였다… 나랑 개봉날 보러가 이건 약속해”(인**_CGV 페이스북), “이거 진짜 무슨 일이 있어도 보러 갈거야 시간 비워놔”(장**_CGV 페이스북) 등의 반응을 보이며 <커런트 워>를 하루라도 빨리 만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처럼 <커런트 워>는 메인 예고편 공개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커런트 워>는 8월 극장가 최고 기대작으로 완벽히 자리매김했다.

메인 예고편 공개와 동시에 관객들의 뜨거운 화제를 모은 <커런트 워>는 오는 8월 22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