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디원스’ 우진영 ‘믹스나인’ 데뷔 무산..”믿기지 않아 상처 컸다”
그룹 디원스 멤버 우진영이 ‘믹스나인 ’데뷔 무산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디원스는 ‘믹스나인’ 우승자 우진영을 비롯해 김현수, 박우담, 정유준, 조용근으로 구성된 5인조 보이그룹이다. 우진영은 ‘믹스나인’에서 1등을 차지했지만 데뷔가 무산되는 아픔을 겪은 바 있다.







‘믹스나인’은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가 기획했던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최종 멤버 9명이 확정됐으나 양 전 대표는 돌연 데뷔 약속을 무산시켜 논란이 됐다.

디원스가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SAC 아트홀에서 데뷔 미니앨범 ‘Wake up: Roll the Worl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우진영은 “첫 서바이벌 ‘프로듀스 101 시즌2’는 경험도 없고 해서 힘들었다. 많은 모습을 못 보여드렸다는 아쉬움이 있었다. ‘믹스나인’에선 첫 번째 촬영할 때보다 덜 힘들진 않았다. 전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지만 당연히 제가 보여드려야 할 모습이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진영은 “그래서 두번째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참여하게 됐다. 두 번째 때는 전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고 멘탈도 흔들렸다. 그러던 중 데뷔하려고 열심히 했는데, 무산이 됐다”고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며 “데뷔를 시켜준다고 했는데 무산이 돼. 믿기지 않았다”고 힘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상실감도 크고 상처가 됐다. 무엇보다 첫 번째 목표가 데뷔여서, 데뷔는 다 왔구나 생각했는데 무너진거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그건 내가 하는 일의 숙명인 것 같아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다잡았다”고 답했다.

한편 디원스는 오는 8월 1일 첫 미니앨범 ‘Wake up: Roll the World’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7 17:56:5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