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백브리핑] 10년이상 군림해온 '현금왕'…애플, 알파벳에 타이틀 뺏겨

  • 전희윤 기자
  • 2019-08-01 17:31:41
  • 기업
[백브리핑] 10년이상 군림해온 '현금왕'…애플, 알파벳에 타이틀 뺏겨
팀 쿡 애플 CEO가 지난 3월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관객에서 손을 흔들며 무대에 오르고 있다. /쿠퍼티노=블룸버그

미국 전자제품 기업 애플이 10년 넘게 유지해온 ‘현금왕’ 타이틀을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에 내줬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알파벳은 애플을 제치고 ‘현금을 가장 많이 보유한 기업’에 올랐다. 구글은 2·4분기에 현금과 유가증권 등 보유액이 1,170억달러(약 138조5,0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애플이 전날 발표한 현금보유액 1,020억달러(약 120조7,000억원)를 뛰어넘는 규모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10년 넘게 ‘현금왕’ 타이틀을 보유해온 애플이 알파벳에 의해 왕좌에서 물러났다”고 전했다.

애플은 지난 2017년 현금보유액이 1,630억달러(약 192조9,000억원)에 달했지만 점차 이를 줄여왔다. 반면 알파벳은 같은 기간 현금보유액이 200억달러가량 증가했다.

■애플 현금보유 감소 이유는

투자자 유보금 규모 지적에

자사주 매입·배당금 지급

알파벳은 ‘투자실탄’ 늘려

애플의 현금유보금이 줄어든 것은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컨을 비롯한 투자자들이 막대한 유보금을 비판해왔기 때문이다. 대다수 투자자는 회사가 막대한 유동성 자산을 쥐고 있기보다 그 돈으로 자사주를 매입하거나 주주에게 배당금으로 나눠주기를 선호한다. 이에 아이컨은 6년 전 애플 주식을 사들인 사실을 공개하면서도 “애플이 사내에 쌓아놓은 현금을 주주들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애플은 이러한 투자자들의 비판을 수용해 현금을 줄여왔다. 지난 18개월 동안 자사주 매입과 배당금 지급에 1,200억달러(약 142조6,300억원)를 지출했으며 연구개발(R&D) 예산도 매출의 15%까지 끌어올리며 18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알파벳은 신시장 개척을 위한 투자 용도로 꾸준히 현금유보금을 늘려왔다. 하지만 알파벳 이사회가 최근 자사주 매입을 위한 예산에 250억달러를 추가하도록 승인하면서 알파벳의 현금보유 관행이 바뀔 수 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은 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