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신인 걸그룹 로켓펀치, "세상에 밝은 에너지 주고 싶어"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5년만에 선보이는 걸그룹
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 등 총 6인

신인 걸그룹 로켓펀치, '세상에 밝은 에너지 주고 싶어'
그룹 로켓펀치 수윤(왼쪽부터)연희·쥬리·소희·윤경·다현이 7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1집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서울경제DB

“일상에 밝은 에너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로켓펀치’가 미니앨범 ‘핑크 펀치(PINK PUNCH)’로 정식 데뷔한다. 7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1집 데뷔 쇼케이스에서 리더 연희는 팀 명에 대해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란 뜻을 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룹 러블리즈 이후 5년 만에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선보이는 걸그룹으로 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 등 총 6명으로 구성됐다.

타이틀 곡 ‘빔밤붐(BIN BAM BUM)’은 독일어로 ‘땡땡땡’이란 뜻이다. 연희는 타이틀 곡에 대해 “연습을 가장 많이 한 만큼 제일 애착이 가는 곡”이라며 “로켓 펀치의 노래가 세상에 울리게 하겠다는 신인의 포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경은 타이틀 곡을 “렌즈”라 표현하며 “렌즈를 착용하면 시야가 밝아지는 것처럼 앨범이 세상을 밝게 만들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수윤은 “후렴 부분에 나오는 별 모양의 ‘별별별’ 안무가 특징”이라고 부연했다. 미니앨범은 ‘빔밤붐’을 포함 총 6곡이 수록됐다.

쥬리, 소희와 함께 엠넷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 출신인 수윤은 “방송 이후 바로 연습실로 돌아와 데뷔 준비에 집중하다 보니 크게 힘든 점은 없었다”며 “데뷔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연습에 매진한 만큼 “멤버 모두 센터를 맡을 수 있을 정도로 실력과 매력을 갖췄다”고 향후 활동에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일본 아이돌그룹 AKB48 멤버로 활동했던 쥬리는 한국 활동을 결정한 계기에 대해 “프로듀스에 출연했던 것처럼 도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새로운 도전을 위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숙소 생활을 한다”며 “함께 생활하니 멤버들이 가족처럼 느껴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일관계가 악화된 시점에 데뷔하게 된 심경을 묻는 질문에는 사회자가 “저도 답을 하기 어려운 질문”이라며 “이제 데뷔하는 신인이 답을 주긴 어려울 것 같다. 양해 바란다”고 답했다.

미니 앨범 ‘핑크 펀치’는 7일 오후6시에 발매됐으며 그룹은 오후8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팬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오는 12일 SBS 파워FM ‘정소민의 영스트리트’, 13일 JTBC ‘아이돌룸’ 등에 출연할 예정이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