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문재인 벙어리' 발언, 장애인단체들 한국당 앞에서 사과요구

  • 최상진 기자
  • 2019-08-09 14:17:58
  • 정치일반
황교안 '문재인 벙어리' 발언, 장애인단체들 한국당 앞에서 사과요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벙어리’ 발언에 장애인 단체들이 들고 일어났다.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8개 장애인 단체는 9일 오후 1시경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벙어리’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른 차별 행위이며 법률 위반행위”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농인(聾人)이라는 단어가 있음에도 황 대표가 벙어리라는 표현을 쓴 것은 농인을 무시한 것”이라고 황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문제가 된 발언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및 최고위원, 중진 연석회의에서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에는 국무회의를 생중계까지 하더니 북한 미사일 도발에는 벙어리가 돼버렸다”고 말하면서 불거졌다.

강석화 한국농아인협회 부회장은 “35만명의 농인을 대표한 한국농아인협회는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며 “황 대표는 즉시 사과하고 장애인 인권을 무시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이종운 개인 대의원은 수화를 통해 “벙어리, 병신 같은 장애인 비하 표현이 예전에는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였다”며 “누군가를 조롱할 때 장애인 비하 표현이 사용되면 나에게 하는 말 같이 느껴져서 좌절감을 느낄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지난해 12월 홍준표 전 대표도 정신장애인에 대한 혐오와 비하 발언을 해 국가인권위에 진정된 사건이 있다”며 “같은 정당의 대표가 반복적인 장애인 비하 발언을 쏟아내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반발했다.

또 “사과 등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을 비롯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