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너의 노래를 들려줘' 미(美)친 반전 전개로 안방극장 충격

  • 김주희 기자
  • 2019-08-14 07:50:43
  • TV·방송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소름 돋는 진실의 단서가 밝혀졌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 미(美)친 반전 전개로 안방극장 충격
사진=KBS ‘너의 노래를 들려줘’

어제 13일(화)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 7, 8회 방송에서 장윤(연우진 분), 홍이영(김세정 분)의 단짠 로맨스와 함께 퍼즐이 맞춰지는 섬뜩한 사건의 진실 속 1년 전 의문의 교통사고 현장이 오픈되며 시청자들의 반응을 폭발시켰다.

이날 장윤은 홍이영의 기억을 되찾으려 데려간 별장에서 장윤 뿐만 아니라 남주완(송재림 분)까지 사고와 연관됐다는 사실이 드러나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윤은 벽에 그려진 손 그림 위에 자연스레 이영의 손을 가져다 댔고 당황한 그녀의 팔을 붙잡으며 “왜 자꾸 도망쳐? 난 더 알고 싶은데. 난 홍이영씨에 대해 더 알고 싶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이영을 혼란스럽게 했다.

또한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이영을 찾아간 윤은 그녀를 이끌었고 두 사람의 미묘한 분위기 속 이영이 먼저 “키스해도 돼요?”라며 직진 고백을 감행, 애틋해진 두 사람의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다.

하지만 이영과 헤어진 후 누군가와 통화하는 무표정한 얼굴의 윤이 “예상한 대로 그 여자, 사고 당시 기억이 하나도 없는 거 같아. 이안이 죽은 것도 전혀 기억을 못 해”라고 말해 홍이영과 장윤의 과거부터 이어진 인연과 범인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키며 흥미를 끌었다.

그런가하면 하은주(박지연 분)는 윤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렸고 “나 드디어 기억났어요. 당신 이름 장윤 아니지?”라고 말하며 의문을 가득 담은 표정으로 윤을 바라봐 또 다른 반전을 선사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 피투성이로 죽어있는 이안의 옆에 거친 숨을 몰아쉬던 의문의 남자가 쓰고 있던 검은 마스크를 얼굴에서 잡아떼는 순간, 그가 다름 아닌 주완으로 밝혀지며 모두를 경악게 했다.

이처럼 네 사람의 얽히고설킨 인연 속, 서서히 드러나는 과거 진실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는 KBS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9, 10회는 다음주 19일(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