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조국, 56억 재산신고...‘석사장교’로 6개월 軍복무

靑,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장남, 5차례 입영연기

조국, 56억 재산신고...‘석사장교’로 6개월 軍복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등 국회 인사청문 대상 고위공직자 7명의 인사청문요청안을 14일 국회에 제출했다.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총 56억 4,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세부적으로 본인 명의 16억 8,000만원, 아내 명의 38억 1,000만원 등이다. 부동산은 조 후보자 본인 명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151.54㎡) 10억 5,000만원과, 아내 명의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상가(대지 139㎡, 건물 207.3㎡) 7억 9,000만원, 부산 해운대 빌라 건물(127.03㎡) 전세 임차권 1,600만원 등 18억 9,000만원이었다. 예금은 본인이 6억1,000만원, 아내는 27억원, 장녀 6,000만원, 장남 5,000만원 등 총 34억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또 사인(私人) 간 채권으로 3억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채무는 하월곡동 상가 임대채무 약 3,000만원이 있었다.

자동차의 경우 아내와 절반씩의 지분으로 2016년식 QM3와 2013년식 아반떼를 소유했다. 아내 명의로는 2016년식 SM6도 있었다.

병역을 보면 조 후보자는 1990년 2월 17일 육군 소위 임관과 동시에 전역했다. 이른바 ‘석사장교’ 제도로 병역을 이행했다. 제도는 6개월 훈련으로 군복무를 인정해주는 것이다. 학문 및 산업 발전에 필요한 인재를 육성한다는 취지로 1982년 도입돼 1991년 폐지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재국씨와 노태우 전 대통령 차남 재헌씨 등이 이 제도로 군복무를 마쳤다.

1996년생인 조 후보자 장남의 경우 2015년 5월 3급 현역 입영대상으로 판정받았지만 총 5번 입영을 연기했다. 2015년 8월과 2016년 8월, 2017년 6월에는 ‘24세 이전 출국 입영연기’를 했고 2017년 10월에는 ‘출국대기 입영일자 연기’를 했다. 지난해 3월에는 올해 12월 31일까지를 기점으로 ‘재학생 입영연기’를 신청한 상태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