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이슈앤워치]"대화·협력하자" 對日 수위 낮춘 文

광복절 경축사 '한일관계 전환점' 되나
日 협상 場 나오면 기꺼이 손잡을것
공정교역으로 동아시아 번영해야
유화 제스처로 한일관계 개선 의지

[이슈앤워치]'대화·협력하자' 對日 수위 낮춘 文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의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마친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우리는 할 수 있다”고 외치고 있다. / 천안=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에 대한 비난보다 미래지향적 관계를 강조하며 한일 협상의 문을 두드린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대일 비판의 수위를 낮추며 손을 내민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일본 언론들은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관계개선을 위한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광복절 이후 이어질 한일 외교협상에서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둘러싼 절충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외교가에서는 당분간 한일 정부가 ‘소강전’을 벌이면서 물밑에서 힘겨운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면서도 “(일본과)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내년에는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에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열린다”며 “동아시아가 우호와 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언급했다. 일본의 보복조치와 맞물려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다만 “국제분업 체계에서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면서 일본 보복조치의 부당함을 다시 강조했다.

또 일본에 협력을 제의하면서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며 극일(克日) 의지를 명확히 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경제강국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는 교량국가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화두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우리는 우리 운명의 주인으로 흔들리지 않는다”고 역설했다. 또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가 되고자 한다”며 “우리는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미 간 실무협상이 모색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은 이날 메시지가 한일관계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진단했다. AFP통신은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일본에 올리브 가지를 흔들었다”고 비유하며 과열된 분위기 진화에 나섰다고 평가했다. NHK는 “양국 간 협의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서두르고 싶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