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톈안먼 언급하며 "폭력 있다면 무역합의 어려워"

中에 홍콩사태 인도적 해결 요구
무역 협상 재개 관측 속 압박 수위 ↑
화웨이 면허 연장 등 유화 제스처도

트럼프, 톈안먼 언급하며 '폭력 있다면 무역합의 어려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중국의 치부인 톈안먼 사태를 언급하며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유사 탄압이 벌어질 경우 무역협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중이 첨예하게 대립하며 무역협상에 큰 진전이 없자 미국이 연일 홍콩 사태를 언급하며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에서 휴가를 보낸 뒤 복귀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그들(중국)이 폭력을 행사한다면, 그것이 또 다른 톈안먼 광장이 된다면 대처하기 매우 힘들 것”이라면서 폭력 진압이 발생할 경우 무역협상은 아주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홍콩 사태가 인도적 방식으로 해결되는 것을 보고 싶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그것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것(인도적 해결)은 우리가 협상 중인 무역 합의에도 매우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홍콩 시위를 민주주의 문제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자유를 지지한다. 나는 민주주의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홍콩 시위와 연계해 공식 발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이러한 발언은 미중 간 무역협상이 재개될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보인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양측 대표 간 전화 회의가 10일 안에 이뤄지고 실질적 협상 재개가 이뤄진다면 중국이 미국으로 와서 협상을 계속하기 위해 미 대표들을 만날 수 있다”면서 협상 재개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화웨이가 미국 기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허용한 임시 일반면허를 90일간 연장하며 중국에 유화 제스처도 함께 보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19일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 인터뷰에서 상무부가 화웨이 계열사 46곳을 추가로 거래제한 명단에 올리면서 이날 만료 예정이던 화웨이의 ‘임시 일반면허’를 추가로 90일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웨이가 약 3개월간 기존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위한 목적으로 미국산 제품을 계속 구매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면허 만료일은 오는 11월19일로 늦춰졌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거래제한 명단에 올렸다. 당시 상무부는 기존 미국 내 고객들을 위해 임시 일반면허 발급 형태로 화웨이가 이달 19일까지 미국산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허용한 바 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