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전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조국 딸에게 "숨지마라, 목소리내라" 조언

'문재인 대통령 아들'로서 겪어온 일들 언급하며
"부모님 싸움이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 될 것"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 겪고 있을 것"
조국 후보 딸에게 "원한다면 목소리 내라" 강조

문준용, 조국, 조국딸, 대통령, 아들, 전문

[전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조국 딸에게 '숨지마라, 목소리내라' 조언
문준용 작가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미디어 아티스트 작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에게 “목소리를 내도 된다”고 조언했다.

문준용 작가 역시 아버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부터 끊임없는 의혹과 ‘가짜뉴스’에 시달려온 터라, 그에 따른 경험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문 작가는 최근 자신의 사업 관련해 허위사실이 유포되는 것에 대해 법적대응에 나설 것을 밝히기도 했다.

문준용 작가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장문의 글에서 조국 후보자의 딸을 향해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됩니다. 이건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어요”라면서 “이건 부당한게 맞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다. 분명히 그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문준용 작가 역시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 아들’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잘한다고 해도 얼마든지 허위 의혹들이 사실처럼 퍼질 수 있다는 걸 알았기 때문에 걱정되는 게 사실”이라며 “의심을 살 수 있는 일 근처에도 가지 않겠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전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조국 딸에게 '숨지마라, 목소리내라' 조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 연합뉴스

문 작가는 이어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다. 사람들 머릿속에 부정적인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 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다. 그걸 믿는 사람의 수가 아주 많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은, 한참을 달려야 자랑할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는,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다. 세상은 이렇게 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고 지적했다.

문 작가는 또한 “그(조 후보자의 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은,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하는 것 같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틈새를 모르거나 알고도 무시하는 것 같다. 몇몇 사람들은 그 틈새가 안보이는 걸 악의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사자(조 후보자의 딸)가 이 글을 본다면,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봐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는데요. 그러지 않아도 됩니다.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됩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준용 작가의 해당 게시물은 이날 오전 8시 현재 약 1,200회 넘게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 다음은 문준용 작가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다. 분명히 그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다.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다. 사람들 머릿속에 부정적인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 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다. 그걸 믿는 사람의 수가 아주 많을 것이다. 앞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은, 한참을 달려야 자랑할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는,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다.

세상은 이렇게 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 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은,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하는 것 같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틈새를 모르거나 알고도 무시하는 것 같다. 몇몇 사람들은 그 틈새가 안보이는 걸 악의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그래서 하지 말라는 말은 소용이 없을 것이다. 그래도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최소한 더이상 실명은 까지 맙시다. 아직 대부분의 정보가 ‘조국 딸’로만 검색되는 지금은 그나마 다행입니다. 조ㅇㅇ로 검색되게 만들지는 맙시다.

그리고 당사자가 이 글을 본다면,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봐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는데요. 그러지 않아도 됩니다.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됩니다. 이건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어요. 이건 부당한게 맞습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