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언주 이어 박인숙도 삭발...“文, 조국 해임하고 사과하라”

與 “정치쇼에 불과” vs 野 “결기 보여준것”

이언주 이어 박인숙도 삭발...“文, 조국 해임하고 사과하라”
박인숙(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황교안(왼쪽 두번째) 한국당 대표는 이날 박 의원을 격려차 방문했다. /구경우기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전날의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은 두 번째 삭발이다. 이를 놓고 정치권에서는 “결기를 보여준 것” “정치 쇼에 불과” 등으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박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 정문 계단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그는 “조 장관은 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반칙과 부정·불법을 자행해온 사람”이라며 “앞에서는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면서 “즉시 조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강조했다.

삭발식에 격려차 방문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조국 임명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한다”며 “반드시 조 장관이 자리에서 내려오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릴레이 삭발과 관련해서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강구하고 추진해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두 의원의 삭발 시위에 대해 정치권은 각기 다른 평가를 내놓았다. 여권의 한 의원은 “공천·총선 정국에서 눈길을 끌려는 것일 뿐”이라며 “‘정치쇼’,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한국당의 한 의원은 “여성 의원으로서 상당한 결기를 보여줬다”며 “당내에 그만한 ‘파이팅’이 없는 것 같아 아쉽다”고 전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