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보복운전' 1심 유죄 배우 최민수 항소…검찰 항소에 입장 바꿔

1심 결과에 "판결 동의 않지만 항소 안한다"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최민수가 지난 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보복운전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유죄를 선고받은 배우 최민수(57)씨가 항소했다. “항소하지 않겠다”던 입장을 바꾼 것이다.

서울남부지법은 최씨 측 변호인이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최씨는 작년 9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하고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선고 후 최씨는 판결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항소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나, 검찰이 먼저 항소하자 입장을 바꿨다.

검찰은 ‘양형 부당’을 이유로 전날 항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검찰은 1심에서 징역 1년을 구형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