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사우디유전 피폭…국제유가 '비상'

드론 공격에 핵심시설 가동 중단
하루 570만배럴 규모 생산 차질
세계 산유량 5% 달해…시장 요동

  • 노희영 기자
  • 2019-09-15 17:36:28
  • 정치·사회

사우디아라비아, 예멘, 공격, 석유, 원유, 차질, 유가

사우디유전 피폭…국제유가 '비상'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을 받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석유시설에서 불길과 함께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있다. /트위터 캡처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최대 석유시설과 유전이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을 멈췄다. 사우디 경제의 근간인 석유시설을 노린 이번 공격으로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하는 하루 570만배럴 규모의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게 돼 국제유가가 요동칠 것으로 우려된다. 한동안 잠잠했던 중동정세도 급격히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AP통신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은 이날 국영 SPA통신을 통해 예멘 반군의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한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석유시설 가동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공격으로 사우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인 하루 약 570만배럴의 원유 생산에 지장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또 석유화학 원료인 에탄과 천연가스 생산량도 절반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사우디유전 피폭…국제유가 '비상'

앞서 예멘 반군은 알마시라방송을 통해 “사우디의 석유시설 2곳을 무인기 10대로 직접 타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우디와 미국 정부는 공격의 배후로 반군을 지원하는 이란을 지목하고 있다.

세계 최대 원유수출국인 사우디의 원유 생산 및 수출이 차질을 빚으면서 국제유가는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원유를 탈황·정제하는 아람코 아브카이크 단지는 단일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하루 700만배럴의 원유를 처리한다. 쿠라이스 유전은 하루 120만배럴의 원유가 생산된다.

다만 사우디는 가동중단 기간에 원유공급 부족분을 재고로 보충할 예정이며, 미국도 유가 급등을 막기 위해 필요할 경우 전략비축유(SPR)를 풀 방침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우디 관료들이 48시간 내 피폭시설을 복구해 16일부터 가동이 정상화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