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종합]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점 테러..방해 될 문제 아냐”

  • 정다훈 기자
  • 2019-09-30 12:30:07
  • 영화
“이 이야기는 할만한 이야기고 해야만 하는 이야기”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은 “상업영화의 틀안에서 제작이 된 다는건 의미와 가치가 있는 일이다”고 영화의 의미를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동명의 베스트셀러이자 젠더 이슈로 큰 화제를 모았던 작품. 정유미, 공유의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큰 화제가 됐던 바. 이에 김도영 감독은 “원작이 지닌 가치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영화적 이야기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종합]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점 테러..방해 될 문제 아냐”

[종합]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점 테러..방해 될 문제 아냐”

30일 오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공유, 정유미와 김도영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극 중 김지영 역을 맡은 정유미는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열연할 예정. 정유미는 “작품 개봉에 앞서 설레기도 하고 빨리 여러분들과 이 영화를 나누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말했다.

결혼과 육아 경험이 없는 정유미는 “이번 작품을 준비하면서 엄마, 고모, 이모, 친구 엄마 등 주변 사람들을 생각했다. 알고 있으면서 모른 척 했던 건 아닌지 미안한 마음도 들었다. 나를 돌아보면서 부끄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정유미는 평점 테러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그는 “큰 부담보다는 이야기를 선택하고 같이 만들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에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서 공유하고 싶은 생각이 컸다”라고 말했다.

‘대현’으로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공유. 그는 “저는 대현의 캐릭터 만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가 아니었다. 유미 씨가 언급했던 것처럼 시나리오를 읽고 가족에 대한 생각이 크게 났다. 보통 캐릭터를 선택할 때 저와 닮은 게 뭐가 있을까 본능적으로 찾아보는데 대현에 동질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 ”고 설명했다.

이어 “소심하지만 배려심이 많은 인물이었다. 제 자랑 같지만 저와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대현이는 이해하고 노력하려는 사람이구나 생각했고, 내가 대현이라면 어떻게 할까 끌림이 있었다”고 자신과 비슷한 지점에 대해 밝혔다.

공유의 눈물을 흘리게 만든 시나리오이다. 공유는 “청승맞지만 집에서 시나리오를 혼자 읽고 울었다. 꽤 많이 울었다. 울컥했다는 것은, 이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머니에게 전화도 했다. 평소에는 불효자지만, 새삼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다”라고 전했다.

[종합]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점 테러..방해 될 문제 아냐”

[종합]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점 테러..방해 될 문제 아냐”

공유 역시 작품의 평점 테러에 대한 논란에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그 자체가 크게 결정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관점의 차이는 늘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어느 것이 맞고 틀리는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공유는 ‘부산행’, ‘밀정’에 이어 3년 만에 영화로 돌아왔다. 그는 “3년이라는 시간을 언급하지 않았다면 몰랐을 거다. 항상 일을 하고 있었다. ”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출신인 김도영 감독은 실제로 두 아이의 엄마이자 누군가의 딸이고, 육아로 경력단절을 경험하기도 했다. 감독은 정유미, 공유와 호흡에 만족감을 보였다. 감독은 “정유미 배우는 내 상상을 뛰어넘는 캐릭터 그 자체로 존재했고, 보통의 평범한 인물을 입체감 있게 보여줄 수 있었던 건 배우 공유씨의 공이 크다”고 평했다.

이어 “원작이 사회에 많은 화두를 던졌고, 원작이 지닌 가치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영화적 이야기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했다”면서 “제 생각에 이 이야기는 할 만한 이야기고, 해야 하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있었다. 그리고 상업영화 틀 안에서 ‘82년생 김지영’이 제작되는 건 가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소설은 큰 서사나 에피소드가 없이 흘러간다. 이를 영화화 하면서 감독은 “영화적 이야기를 고민했다”며 “관객들이 김지영이라는 인물에 공감하고 그를 통해 이야기를 따라가야 하기 때문에 섬세하게 다루려 신경을 썼다. 또한 배우들의 노력으로 인해 드라마가 풍성해졌다”고 전했다.

공유와 정유미의 세번째 만남이다. ‘도가니’ ‘부상행’이 이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정유미는 “그 전에는 직접적으로 대면하면서 연기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편해진 사이가 되고 이번 역할을 맡게 됐다. 저희가 직업이 배우지 않나. 좋은 이야기를 연대할 수 있어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공유는 ”같이 나이들고 어른이 되는 느낌이라 좋았다. 또 (정유미 씨는) 어쩜 외모적으로나 성격적으로나 변화가 없는지 모르겠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공유는 ”정유미씨가 저보고 나이 들었다고 말했다“는 사실을 살짝 흘리기도 했다. 사회자로 나선 박경림은 ”변함없는 정유미와 늘 변화를 추구하는 공유씨의 만남이다“며 현장을 정리해 취재진을 웃게 만들었다.

김 감독은 ”두 사람은 부부 역할인데 현장에서는 남매 같은 느낌을 받았다. 아시다시피 부부가 오래되면 남매 같다. 두분이 투닥거리면서 호흡이 잘 맞았다. “고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82년생 김지영’은 올 가을, 관객들과 만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