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수요일은 음악프로' 오늘(2일) 첫 방송, 이제껏 없던 음악 예능의 시작

  • 김주희 기자
  • 2019-10-02 17:15:09
  • TV·방송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연출: 류호진)가 오늘(2일) 첫 방송된다.

'수요일은 음악프로' 오늘(2일) 첫 방송, 이제껏 없던 음악 예능의 시작
사진=tvN

tvN의 새로운 음악 예능 프로그램 ‘수요일은 음악프로’가 오늘(2일) 밤 11시 첫 방송을 앞뒀다. 일찍이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는 류호진 PD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상황. 잊었던 명곡, 숨은 명곡, 몰랐던 신곡들을 토크, 게임, 야외 버라이어티 등 다양한 예능 포맷으로 즐길 수 있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장르, 시대를 초월한 플레이리스트를 선물할 예정이다. 이날 첫 방송을 앞두고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의 제작진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 무포맷이 포맷! 이제껏 없던 2019 tvN 무규칙 음악 예능이 온다!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는 매 회 다른 컨셉으로 진행된다. ‘차트쇼’, ‘여행’ 등 다양한 컨셉에 음악들을 얹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겠다는 포부. 때론 음악의 제목을 맞추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웃음을 주는 모습부터 감미로운 목소리로 명곡을 버스킹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즐거움이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매주 등장하는 게스트들 또한 재미를 더할 전망. 이제껏 본적 없던 전혀 새로운 포맷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전현무, 김준호, 존박, 김재환! ‘고막남친’으로 뭉치는 MC들의 케미

지난달 공개된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의 티저 영상에서는 ‘고막남친’으로 뭉치는 네 명의 MC, 전현무, 김준호, 존박, 김재환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개그맨, 가수, 방송인 등 예상치 못했던 이들 조합의 케미가 과연 어떨지도 초미의 관심사. 취향, 나이대 등이 확연히 차이 나는 만큼, MC들의 극과 극 매력을 보는 재미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이날 1회에서 직접 노래를 부르며 무대도 가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연 무대가 어떻게 꾸며질지는 이날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시청자들 추억 여행 시작! 잊고 있던 명곡들이 소환된다!

놀고, 먹고, 걷고, 듣는 과정 속 ‘음악이 남는다’는 예고처럼 컨셉과 포맷은 다르지만 매회 ‘수요일은 음악프로’를 통해 시청자들은 자신만의 새로운 플레이리스트를 가질 수 있을 전망. 매회 다른 주제 속에 등장하는 음악들을 통해 추억여행을 떠나는 것도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의 대유잼 포인트 중 하나다. 특히 이날 1회의 주제는 ‘추억의 미니홈피 BGM’으로, 2000년대 미니홈피를 즐겼던 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노래들이 재소환 될 것으로 보인다. 잊혀졌던 나만의 명 BGM을 통해 추억여행을 떠나는 즐거움이 가득할 계획이다.

한편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