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중심은 왼발에, 스윙은 짧고 낮게

<57>낮은 탄도의 펀치샷

  • 박민영 기자
  • 2019-10-03 10:58:42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중심은 왼발에, 스윙은 짧고 낮게
1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중심은 왼발에, 스윙은 짧고 낮게
2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중심은 왼발에, 스윙은 짧고 낮게
3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중심은 왼발에, 스윙은 짧고 낮게

“바람을 이기려 하기보다 이용하라”는 조언을 자주 듣습니다. 옆바람이나 뒷바람은 어느 정도 이용할 수 있지만 맞바람이 불 경우에는 아무 생각도 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맞바람 속에서 유용한 게 바로 펀치 샷입니다. 지면 가까이 낮게 날아가는 스팅어 샷, 녹다운 샷 등과 유사합니다. 프로 선수들이 자주 구사하며 특히 타이거 우즈는 스팅어 샷에 일가견이 있는 선수 중 하나로 맞바람을 뚫고 핀에 가까이 붙여 버디를 만들어냅니다.

펀치 샷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아마추어 골퍼들도 요령을 익혀 두면 맞바람 속 또는 나뭇가지 아래로 볼을 보내야 하는 등의 상황에서 요긴하게 쓸 수 있답니다.

낮은 탄도를 위해 먼저 그립을 2~3㎝ 짧게 내려 잡고 볼을 평소보다 오른쪽에 위치시킵니다. 너무 많이 오른발 쪽에 두는 것은 생크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무게중심을 가운데나 왼발 쪽에 확실히 두고 스윙을 하는 동안 무게중심이 움직이지 않도록 합니다.

백스윙을 크게 하면 탄도가 높아지므로 절반 정도까지만 하고 폴로스루도 낮고 짧게 끝내 피니시는 생략합니다. 힘과 기술에서 프로들과 차이가 나는 아마추어 골퍼들은 무리해서 손목에 힘을 유지하기보다 견고하지만 가볍게 잡고 샷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운스윙 때는 몸통과 팔이 함께 움직이는 느낌으로 휘두르고 임팩트 때 평소보다 클럽 로프트를 줄여 볼을 누르면서 낮게 움직이는 느낌으로 합니다. 짧게 잡고 백스윙 크기를 작게 하는 만큼 번호 한둘 정도 긴 클럽을 선택해 가볍게 휘두르면 위기를 기회로 바꿔주는 무기로 쓸 수 있을 것입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