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伊 검찰, 넷플릭스 탈세 혐의 조사 착수

본사 美에 있지만 伊 인터넷망 사용해
세금 납무 의무 있다 판단

  • 전희윤 기자
  • 2019-10-07 08:45:49
  • 기업
伊 검찰, 넷플릭스 탈세 혐의 조사 착수
넷플릭스 앱 로고 /AP연합뉴스

이탈리아 검찰과 세무 당국이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의 탈세 혐의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매체 코리에레 델라 세라에 따르면 이탈리아 당국은 넷플릭스가 이탈리아의 기간 인터넷망을 사용하는 점을 근거로 세금 납부 의무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이탈리아에 사무실이나 직원을 두고 있지 않아 사업 수익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는다.

2015년 이탈리아에서 개시한 넷플릭스는 지난해 기준으로 14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이탈리아는 최근 몇 년간 미국계 기술기업을 상대로 잇달아 탈세 혐의 조사에 착수해 거액의 징벌적 세금을 내도록 했다. 지난해 조사의 타깃이 된 페이스북과 아마존이 각각 1억 유로(약 1,311억원)를 납부하기로 합의했고 2017년에는 구글이 관련 조사를 받고서 3억600만 유로(약 4,012억원)를 냈다.

또 2015년에는 애플이 탈세 혐의와 관련해 3억1,800만 유로(약 4,170억원) 에 달하는 세금을 부과받았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