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런닝맨' 미션 우승한 전소민, '전소민체' 만들어 배포한다 '최고의 1분'

  • 김주원 기자
  • 2019-10-07 11:05:01
  • TV·방송
SBS ‘런닝맨’이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런닝맨' 미션 우승한 전소민, '전소민체' 만들어 배포한다 '최고의 1분'
사진=SBS ‘런닝맨’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런닝맨’은 평균 시청률 1부 5.1%, 2부 7.1%(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상승해 시청률 7%대를 돌파했다.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지난주보다 상승한 3.3%(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복면가왕’,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모두 제쳤다.

이날 방송은 ‘한글날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황치열, 티파니 영, 구구단 미나, 배우 박유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멤버들은 게스트가 오기 전, 우승자 특전 ‘손글씨 폰트 제작’을 놓고 ‘가을맞이 백일장 대회’를 열었다. ‘옆에 있는 멤버’를 주제로 각 멤버들은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시로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이광수를 위한 시를 지으며 “넌 그냥 선빈이 남친”으로 마무리하는가 하면, 하하는 유재석에게 “날 좀 꽂아달라”며 ‘유라인’으로서의 충성을 맹세해 변함없는 ‘무한재석교’ 마음을 드러냈다. 또 송지효는 김종국이 빨리 결혼해 아이를 낳았으면 좋겠다는 시를 짓기도 했다.

이후 멤버들과 게스트별로 초성게임 결과로 팀을 꾸려 유재석&황치열&이광수, 미나&전소민&하하, 양세찬&김종국&박유나, 지석진&티파니 영&송지효가 한 팀이 됐다. 총 3라운드로 진행된 미션은 ‘한글날 특집’답게 우리 말과 글을 활용해야 하는 ‘단어를 찾아서’, ‘노랫말 한글로 바꿔 부르기’ 등으로 진행됐다.

마지막 미션은 ‘멤버의 이름표를 뜯어서 문장 완성하기’로 박유나팀이 승리했지만, 막판 ‘감나무’ 선택 결과에 따라 우승이 달라지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6%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팀 우승은 유나팀이 차지했고, 최종 우승은 1번 나무를 고른 전소민이 거머쥐면서 ‘전소민체’를 배포하기로 했다. 티파니 영팀은 꼴찌로 감 100개를 깎았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