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중공업, 6,766억원 규모 차세대 이지스함 수주

  • 한동희 기자
  • 2019-10-10 17:09:30
  • 기업
현대중공업, 6,766억원 규모 차세대 이지스함 수주

현대중공업이 한국 해군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사진·조감도)을 건조한다.

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총 6,766억원 규모의 이지스함 ‘광개토-Ⅲ 배치-Ⅱ’의 상세 설계와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건조하는 이지스함은 해군이 도입하는 차세대 이지스함 3척 가운데 첫 번째다. 울산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24년 11월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이지스함은 길이 170m, 너비 21m, 무게 8,100톤으로 최대 30노트(약 시속 55㎞)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기존 이지스함보다 탄도탄 대응 능력과 대잠수함 작전 수행 능력을 개선했다. 신형 이지스함은 5인치 함포와 유도탄, 어뢰 등 다양한 무기 체계도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탄도탄 요격 기능이 새롭게 추가돼 탐지·추적 등의 대응 능력이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잠수함 탐지 거리는 3배 이상 향상돼 작전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의 기본설계와 건조를 담당해 2008년 해군에 인도했고, 이후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 류성룡함’을 건조한 바 있다. 국내 이지스함 4척 중 3척을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것이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해군의 핵심 무기체계를 확보하고, 해군력 강화를 통한 ‘스마트 해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